깨닫지 못하였으니

마태복음 22:37-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