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45:16-28, 애굽의 수레를 보고서야)

“요셉의 형들이 왔다는 소문이 바로의 궁에 들리매 바로와 그의 신하들이 기뻐”했다.
바로는 당연히 그들을 초대하여 환영한다.
그리고 고향의 아버지와 가족들을 모시고 오도록 최고의 배려를 명한다.
즉 “애굽 땅에서 수레를 가져다가” 가족들을 모셔오고 “온 애굽 땅의 좋은 것이 너희 것”이니
굳이 가나안의 물건들을 가지고 올 필요가 없다고 하였다.

이것은 왕이 내리는 명령의 형식으로 되어 있다.
그러나 이 장면은 사실 다른 식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할 것이다.
어제 본문에서 요셉은 “하나님이 나를 바로에게 아버지로 삼으”셨다고 고백했다.
그렇다면 오늘의 본문은 바로 왕이 총리 요셉에게 명령하는 장면이 아니라,
자신의 “아버지”를 모시는 상황과도 같다.
바로의 선대는 왕이 신하에게 베푸는 시혜가 아니라 아들이 아버지를 받드는 공경이다.
요셉의 꿈, 해가 그에게 절하는 그 꿈은 이렇게도 이루어진다.

이제 열한 형제가 다 함께 귀향길에 오른다.
두 번째로 식량을 구하기 위해 가나안에서 열 명이 ─요셉과 시므온은 애굽에 있고─ 떠났었다.
그리고 이제 시므온까지 되찾아 열한 명이 돌아가는 것이다.
이것만으로도 금의환향이다.
사실은 베냐민도 잃을 뻔한 길 아니었는가!
그렇다면 베냐민을 뺀 열 명이 돌아가든지,
아니면 혹시 유다의 중보가 받아들여졌다면 유다를 뺀 열 명이 돌아갈 것이었다.
어느 경우든 모두에게 비극이다.
그러나 베냐민도 아무 탈이 없고 억류된 시므온도 귀환하고 유다가 목숨을 담보라 할 일도 없다.
이것만으로도 야곱에게는 기쁜 일이다.
그가 노심초사했던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그뿐 아니었다.
사실은 이들 열한 명과 요셉까지 동행하고 있다.
이들의 귀향은 야곱의 아들 열두 명이 모두 함께 한 길이었다.

요셉은 우선 나머지 형제들이 고한 대로 그가 “살아” 있다는 소식 속에 존재한다.
요셉은 죽지 않았다.
그는 살아 있다.
그는 존재한다.
심지어 그는 “애굽 땅의 총리가 되었”다.
그러나 그가 살아 있고, 애굽의 총리라는 말은 아직 ‘말’일 뿐이지 실재가 아니다.
실재는 막연한 사실의 소문이 아니라 눈으로 볼 수 있고 손으로 만질 수 있고 말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실체여야 한다.
그렇다면 이들은 아직 요셉과 돌아오지 않은 것이다.
요셉은 야곱에게 아직 돌아온 존재가 아니다.

그러나 열한 아들의 “모든 말”보다 더 중요한 사실이 있었다.
바로가 보낸 “애굽 땅”의 “수레”다.
그것은 왕실에서 손님 접대용으로 쓰는 화려한 고급 수레다.
겨우 목숨을 부지하여 식량을 얻어온 것만도 감지덕지일 이들에게 웬 왕실의 관용 수레?
이 전혀 뜻밖의 물건들은 이들이 고하는 “모든 말”을 입증할 수 있는 증거들이었다.
물론 열한 아들이 그저 식량자루만 들고 왔다고 하더라도
모두 똑같은 말로 요셉에 대해 증언하면 야곱도 결국에는 믿게 되었을 것이다.
베냐민도 무사히 돌아왔고 시므온도 귀환했으니 야곱의 의아함도 차츰 이들의 말에 대한 확신으로 변할 수 있었으리라.
그러나 그 애굽 왕실의 “수레”는 이들의 “모든 말”을 단번에 믿을 수밖에 없는 확실한 증거다.
야곱의 “어리둥절”함은 바로 이 “수레를 보고서야” 분명한 믿음으로 바뀐다.
그 “수레”가 곧 요셉의 존재를, 그가 살아 있고, 그가 심지어 애굽 땅의 총리임을 믿게 해주는 증거였다.
요셉은 그 “수레”와 함께 열한 형제의 귀향길에 동행한 셈이다.
애굽 왕의 “수레” 제공은 그가 “아버지”(요셉)를 제대로 모신 셈이 된다.
하나님께서 요셉에게 주셨던 꿈을 이렇게 확실하게 이루신다.

하나님께서 요셉에게 어디서나 베푸신 “형통”이 야곱의 집 전체에 임했다.
이는 흔히 생각하기 쉬운 ‘바라는 대로 되는 것’으로서의 형통과 얼마나 다른가!
야곱은 요셉의 살아 돌아옴을 전혀 바랄 수 없었다.
형제들은 요셉과의 화해를 결코 기대할 수 없었다.
베냐민은 그 총명하고 뛰어난 형을 다시 보리라고
─분명, 베냐민만 기꺼이 요셉 앞에 절하는 그 꿈이 이루어지기를 바랐을 것이다─ 상상조차 할 수 없었다.
그런데 그것이 이루어졌다.
그것은 그들이 바라던 것이 이루어진 형통이 아니었다.
하나님이 주신 꿈이 이루어지고,
하나님이 원하시는 회개와 화해가 이루어지는 것,
즉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지는 것,
그리고 그 꿈과 같이 이 가족만 아니라 온 애굽 땅과 그 주변 세계까지도 요셉을 통해 하나님의 구원의 은혜를 입는 것이 형통이다.
이 형통함에 바로의 수레도 한몫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