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가복음 10:17-31, 내게 있는 모든 것의 주인이신 주님)

예수께서 한 사람―다른 복음서에서 그는 청년이요 관리로 나온다―의 질문,
“내가 무엇을 하여야 영생을 얻으리이까”라는 물음에
최종적으로 답하신 것은 “네게 있는 것을 다 팔아 가난한 자들에게 주라”였다.
그는 율법의 계명을 “어려서부터 다 지켰”던 자다.
예수님이 “그를 보시고 사랑”하실 만했다.

그러나 예수께 질문한 대답을 듣고 그는 큰 고민에 빠졌다.
그는 결국 “슬픈 기색을 띠고 근심”하다가 그냥 떠났다.
성경은 그가 “재물이 많은” 이유 때문이라고 밝힌다.
이 부자 청년이 충분히 고민하고 근심하고 슬퍼할 만하다.
예수께서 그냥 ‘네 소유를 가난한 자들에게 주라’고 하신 것이 아니라
“다”라는 말씀을 하셨기 때문이다.
가진 것을 “다 팔아” 구제하라는 것이다.
“다”, 이 단어만 없어도 그는 그렇게 고민하고 슬퍼하고 근심하며 떠나지 않았을 것이다.

예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 적은 없었다.
사도들의 글에서도 소유를 “다 팔아” 구제해야 영생을 얻을 수 있다고 가르친 적은 없다.
그럼 예수께서는 왜 이 말씀을 하셨을까?
이 뜻은 무엇일까?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불과 얼마 전에
“누구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고 말씀하셨다.
이것은 예수 믿고 구원을 받는 것보다 더 높은 단계인
고급 제자도를 의미하신 것이 아니다.
예수 믿는 것이 무엇인지 보여주신 말씀이다.
바로 이어서 생명에 대해 말씀하셨다.
“자기 목숨을 잃으면 구원하리라”
지금 부자 청년이 질문한 “영생”과 같은 의미다.
‘자기 생명을 잃으면 영생을 얻는다.’
그때 제자들에게 하신 말씀과 오늘 본문에서 이 청년에게 하신 말씀은 동일한 내용이다.
‘나를 믿는(따르는) 자가 구원(영생)을 얻는다.’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르는 것이 곧 믿음이다.’
‘하나님과 복음을 위해 생명을 잃으면 영생을 얻는다’
예수님은 이미 이 말씀을 하셨다.

“다 팔아”의 뜻은 이 의미의 연속이다.
구원(영생)은 부분이 아니라 전부와 관련된다.
타락(죄)이 부분이 아니라 전부와 관련되기 때문이다.
이 세상의 누구도 부분적으로 모자라서 그 부분만 보완하면 완전해지는 자는 없다.
인간은 전적으로 부패했다.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그 아름답고 영광스럽고 선한 ‘하나님의 형상’을
모든 부분과 영역에 걸쳐 다 상실했다.
다 오염됐고 다 왜곡되었다.
물론 악할 대로 악해졌다는 뜻은 아니다.
모든 영역에 ―지성도, 감성도, 의지도, 영혼도, 몸도, 정치도, 경제도, 학문도, 문화도, 성(性)도, ···― 걸쳐 타락했다는 의미에서,
어느 부분도 하나님의 형상에서 멀어지지 않은 것이 없다는 점에서
전적으로 부패했다.

그러면 구원은 주 예수님을 전적으로 믿는 것이요, 전적으로 의지하는 것이다.
모든 주권이 주께 있다.
돈은 내 수고의 결과이므로 내 것이고 일요일은 주님 것이고,
이렇게 분업화되지 않는다.
하나님께서 모든 것을 창조하신 주님이시므로
내가 가지고 누리는 모든 것이 주님의 주권 아래 있다.
“네게 있는 것을 다 팔아”는 “네게 있는 것을 다” 주님의 주권 아래 두라는 의미일 것이다.
삭개오가 예수님을 영접하고 한 일은
자신의 모든 것을 주님의 주권 아래 둔 일이다.
그러나 실제로는 그가 한 말은
“내 소유의 절반을 가난한 자들에게 주겠사오며
만일 누구의 것을 속여 빼앗은 일이 있으면 네 갑절이나 갚겠나이다”였다.
이것은 “다 팔아”의 반만 한 것인가?
아니다.
주께서 삭개오의 말을 들으시고 바로 “오늘 구원이 이 집에 이르렀”다고 선언하셨다.
삭개오는 “절반을 가난한 자들에게” 주면 되고
이 부자 청년은 “다 팔아 가난한 자들에게 주”어야 하는가?
초대 교회에서 아나니아와 삽비라의 예도 같은 맥락일 것이다.
그 부부가 잘못한 것은 소유를 “다” 팔지 않았기 때문이 아니라,
그들이 판 것의 일부를 감추고는 “땅 판 값이 이것뿐”이라고 성령을 속인 데 있었다.

어쩌면 오늘 본문의 예수님의 말씀은
두로 지방의 수로보니게 여인에게 하신 것과 같은 종류의 말씀일 것 같다.
그때 예수께서 그 여인을 “개”로 비유하시면서
“자녀로 먼저 배불리 먹게”하고 개의 몫은 없다고 하셨다.
그것은 야속하고 완고한 인종차별 발언이 아니었다.
예수께서 그 지방의 이방인들에게 믿음을 가르쳐주시기 위함이었다.
진정으로 하나님의 뜻을 행하는 자가 하나님의 자녀임을 가르쳐주신 것이다.
마찬가지로 오늘 본문에서도 예수님은 이 “사랑하”는 청년에게
믿음이 무엇인지 더 가르쳐주시려고 하셨을 것이다.
모든 것의 주권이 주께 있음을 고백하는 것, 그것이 믿음이다.

수로보니게 여인은 자신이 “개”라는 말에 모욕감을 느끼고 예수를 떠나기는커녕
오히려 “개”임을 자처하면서 주인의 부스러기를 간청했다.
그러면 이 부자 청년도 자신의 믿음 없음, 자신 없음을 고백하고
예수님의 도우심을 간구했어야 할 것이다.
그의 결정적인 문제는 예수님을 떠난 사실이다.
고민하고 슬퍼하고 근심하는 것은 과정으로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
그러나 그가 내린 결론은 그냥 떠나는 것이었다.
그는 더 예수께 나아가지 못했다.
수로보니게 여인처럼 나아가야 했다.
예수님은 “절반을 가난한 자들에게 주겠”다는 삭개오를 구원하지 않으셨는가.
“다” 파는 것과 “절반”을 주는 분량이 중요하지 않다.
모든 것이 주님의 것임을 고백하고 진실로 주님의 주권 아래 두는 것이 절대로 중요하다.
주께서 문자적으로 “다 팔아” 구제할 명령을 특별히 주신다면
―나의 믿음으로 감히 말하건대― 믿음의 분량대로, 그러나 점점 더 순종하면서,
주님의 도우심을 의지하면서 나아가야 되지 않겠는가.
그러나 그냥 떠나가면 안 된다!

부자의 구원에 대해 예수님은 그것이 “심히 어렵”다고 말씀하시지만,
그러나 주님의 결론은 “사람으로는 할 수 없으되 ···
하나님으로서는 다 하실 수 있”다는 선언이다.
부자 청년의 마음이 지금 고민과 슬픔과 근심에 쌓여도 그가 예수를 떠나지 않으면
하나님께서 그의 마음을 감화하시고 변화시키실 것이다.
그가 하는 게 아니라 하나님께서 하신다.
하나님께서 가난한 자든, 부자든, 그 누구의 마음도 움직이시고 감화하신다.
그에 조금씩 순종하는 것이 절대로 중요하다.
그 자리를 그냥 떠나면 가장 어리석은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