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가복음 9:14-29, 믿음 없는 것을 도우소서)

예수께서 세 제자와 함께 산 위에서 특별한 시간을 가지시는 동안
산 아래에서는 약간의 소란이 있었다.
귀신 들린 아들을 위해 아비가 제자들에게 간구하였지만 치유되지 않았고,
아마도 그에 대해 큰 무리와 서기관들의 논쟁으로까지 번졌다.

그 사정을 듣고 예수님은 “믿음이 없는 세대”에 대해 탄식하셨다.
예수님은 이미 제자들에게 고난에 대해 예고하시고 다가오는 십자가의 길을 준비하시므로,
“얼마나 함께 있”을지를 생각하시고 안타까우셨던 것이다.
그 아비가 이제는 예수께 아들의 치유를 위해 간청한다.
“무엇을 하실 수 있거든 우리를 불쌍히 여기사 도와주옵소서”
예수님은 이 일로 “믿음”에 대해 더욱 분명히 가르치시기를 원했다.
구체적으로는 ‘믿음의 기도’였다.
그 아비는 더 믿음의 기도를 아뢰야 했다.
예수님은 “할 수 있거든이 무슨 말이냐 믿는 자”가 되어라고 권하신다.
우리에게는 그 뒤의 말씀이 더 솔깃하다.
“믿는 자에게는 능히 하지 못할 일이 없느니라”
그러나 예수님의 말씀은 믿음에 더 비중을 두셨다고 생각된다.
그 아비도 ‘믿음’에 대해 대답했다.
“내가 믿나이다 나의 믿음 없는 것을 도와주소서”

이 말에 대해 예수님은 더 꾸짖지 않으셨다.
‘“나의 믿음 없는 것”이 무슨 말이냐 믿음이 있다고 말하는 자에게는 능히 하지 못할 일이 없느니라’
이렇게 말씀하지 않으셨다.
그 아비는 예수님을 믿었다.
예수께서 자기 아들을 괴롭히는 귀신을 내쫓을 신적 권능을 가지고 계심을 믿었다.
그러나 예수께서 하신 말씀을 들으니 자신의 믿음이 부족한 것을 안다.
그렇다, ‘나는 믿음이 참으로 부족하다.
나는 믿음이 없다.
그러므로 예수께서 내가 믿음을 갖도록 도와주시기를 원한다.’
그래서 그것을 진실하게 아뢴다.

예수님이 말씀하시는 “믿음”은 사람이 구비해놓이야 할 실력과 자산을 의미하는 것인가?
믿음은 각자의 내공에서 나오는 것인가?
그렇지 않다는 것을 이 아비는 깨달았다.
믿음은 주께서 도와주셔야 가질 수 있고 자랄 수 있다.
내가 자격을 갖추어서 나아가는 것이 믿음이 아니라
자격 없음을 고백하고 도우심을 의지하는 것이 믿음이다.
그러므로 이 아비의 간구는 모든 성도의 기도요 믿음이어야 한다.
나는 주께서 믿음을 주셔서 믿게 되었는데
나의 믿음이 자라는 데에도 주님의 도우심에 간절히 의지해야 한다.
그러므로 나는 믿음 없는 것을 도와주시기를 간구한다.

제자들은 머쓱했을 것이다.
그 이상으로 부끄러웠을 것이다.
이들도 둘씩 나가서 귀신 쫓아내는 권능을 행하지 않았는가?
왜 이번에는 안 되었을까?
의아했을 것이다.
예수님은 “기도 외에 다른 것으로는 이런 종류가 나갈 수 없느니라”고 대답하셨다.
이것은 제자들이 기도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씀하시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전 사역에서는 기도함으로 되었고,
이번에는 기도하지 않았기 때문에 되지 않은 것이다.
물론 기도란 일회적인 요청이 아니라 지속적인 의지와 신뢰를 본질로 한다.
제자들은 한 때 권능을 행하고 그것이 신기해서 간증거리로만 끝나고
심지어는 우쭐한 영적 자랑거리로만 남아있었을지 모른다.
자신의 믿음 없음을 깊이 성찰하고 늘 주께 기도하며
믿음의 성장을 사모하며 주님을 의지하는 것을 지속하지 못했을 것이다.

“믿음”으로 시작된 말씀은 “기도”로 이어졌다.
즉 믿음과 기도는 같다.
믿으면 기도한다.
기도하지 않으면 믿지 않는 것이다.
그것은 주님을 의지하는 것이다.
믿음은 내가 구비해놓는 실력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주님을 의지하는 것이다.

“내가 믿나이다 나의 믿음 없는 것을 도와주소서”
이것이 나의 간절한 기도가 되기를 바라나이다.
내가 주님을 계속 의지하도록 도와주옵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