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브리서 4:14-5:10, 우리에게 큰 대제사장이 계시니)

어제 본문에서 강조되었던 “안식”은
결산 후에 들어갈 영원한 안식이다.
거기에 누가 들어가는가?
“믿는”자와 “순종”하는 자다.
그리고 오늘 본문은 믿는 것과 순종하는 것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분명하게 보여준다.
그것은 예수를 믿는 것이요,
예수께 순종을 배워 예수를 순종하는 것이다.

예수 그리스도,
그는 바로 대제사장을 넘어서는 “큰 대제사장”이다.
제사장은 중보자다.
죄인들을 하나님과 연결시켜주는 중개자다.
그것은 제사를 통해 이루어진다.
제사장은 백성들이 하나님께 나아가도록 제사 드리는 것을 돕는 자다.
하나님께서는 아론의 아들들을 제사장으로 세우셨다.
그들은 인간이요 보통 사람과 똑같이 연약한 자다.
그래서 자기 자신을 위해서도 속죄제를 드려야 한다.
그 자신이 속죄할 것이 있는 죄인이다.
자신도 연약하므로 그는 백성들을 이해한다.
그는 죄인들을 용납하는 점에서 죄인과 하나님 사이의 중보자다.

그런데 예수님은 근원이 하나님이신 제사장이다.
이스라엘의 제사장들은 모두 레위 지파 아론의 자손들이다.
모든 제사장은 사람의 자손, 즉 죄인들이다.
그러나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아들이다.
그는 레위 지파와 무관한 멜기세덱의 반차를 따른다.
그는 죄인이 아니다.
그의 본체는 하나님이시다.
그는 육신으로 세상에 오신 뒤에 죄인들과 똑같이 시험을 받았으나
죄를 짓지 않았다.
레위 지파의 제사장과 예수는 죄인들을 업신여기지 않고
그들의 연약함을 동정한다는 점에서는 동일하다.
그러나 가장 큰 차이는 제사장들이 “자기도 연약함에 휩싸여”
여전히 죄를 짓는 데에 있다.
예수는 죄가 없는 분이다.
예수야 말로 진정한 대제사장이요,
그리하여 그는 “큰 대제사장” 예수 그리스도다.

예수는 아버지께 참으로 신실한 “하나님의 아들”이요
“우리가 믿는 도리”다.
그는 하나님의 아들로서 죄가 없으시면서
십자가의 고난으로 죄인을 구원하려는 하나님의 계획에 순종했다.
즉 예수는 믿음과 순종의 모범을 보였고
우리의 믿음과 순종을 받기에 합당한 분이다.
그리하여 그는 “우리에게 큰 대제사장”이다.
아! 우리에게 큰 대제사장이 계시다!
그는 죄인인 우리를 온전히 하나님께 데리고 가는 중보자요,
우리를 위해 십자가의 고난을 당하신 대속자다.
우리에게 큰 대제사장이 계시니,
비로소 우리가 안식을 얻는다.
즉 구원을 받는다.
우리가 믿고 순종할 분이 계시다.
그것은 단지 그분이 먼저 보이신 모범을 따르는 것뿐이다.
우리에게 큰 대제사장이 계시다!
참으로 감사한 은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