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브리서 9:23-28, 모형과 그림자에서 참 것으로)

구약의 제사 제도, 제사장은
모두 “하늘에 있는 것들의 모형”이었다.
그것은 땅위에 있는 죄인들이 땅에 있는 중보자를 통해 제사로써
하늘에 계신 하나님의 용서를 받는 절차, 형식을 보여주는 것이었다.
그 제사는 땅위의 성막, 성전에서 이루어졌고,
그것은 첫 장막이요 둘째 장막의 모형이었다.
거기서는 장막(성전)을 둘로 나눠 성소와 지성소가 구분되어
대제사장이 지성소에 일 년에 한 번 들어가 속죄제물을 드릴 수 있었고,
그것도 역시 모형이다.

그 모든 모형은 “참 것의 그림자”였다.
이제 “참 것”, 곧 원형, 본체, 진짜가 나타나는데
“손으로 만든 성소”가 하늘에 있는 하나님의 보좌로,
땅위의 성소에서 땅위의 지성소로 들어가는 제사장이 땅에서 하늘로 들어가는 제사장으로,
창조질서의 왜곡으로 동일하게 저주의 흠 아래 있는 제물이 흠 없는 자기 자신을 드리는 완전한 대속으로,
그리하여 시도 때도 없이 계속 드려야 했던 일시적인 제사가 “단번”(단 한 번)의 영원한 제사로 완성되었다.
그것을 예수 그리스도께서 하셨다!
예수께서 십자가에서 흠 없는 자신의 피를 흘리시고 죽으셨다가
부활하셔서 하늘로 올라가심으로써
모든 제사의 모형이 “참 것”으로 완성된 것이다.

그리하여 나는 어떻게 달라지는가?
어제 말씀에서 이미 나온 대로,
내 “양심을 죽은 행실에서 깨끗하게 하고”
“살아계신 하나님을 섬기”는 것이다.
이것이 모형과 그림자의 시대에서 “참 것”의 시대로 바뀐 오늘 내가 살 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