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상 29:20-30, 솔로몬이 여호와께서 주신 왕위에 앉아)

역대상의 기록은 솔로몬의 즉위로 마친다.
열왕기에서는 이 과정에 위기가 있었다.
그러나 역대기는 아주 분명하게
다윗의 왕위가 솔로몬에게로 이어졌고
그것이 하나님의 뜻대로 이루어졌음을 강조한다.
“솔로몬이 여호와께서 주신 왕위에 앉아”
온 이스라엘을 다스렸다.

솔로몬은 사울이나 다윗과 같이
하나님께서 선지자를 통해 미리 지명하거나 기름을 부으시지 않았다.
백성들이 제비를 뽑은 것도 아니었다.
그럼에도 그가 왕이 된 것은 하나님의 뜻이었다.
다윗에게는 아들이 아주 많았고
솔로몬은 무엇보다 간음한 여인 밧세바의 소생이요,
그리고 그는 아직 어렸다.
그는 다윗의 후임을 노리는 많은 형제들의 경쟁 속에 있었고,
다른 한편으로 다윗은 그를 어려서부터 후계자로서 준비시켰다.
솔로몬의 즉위는 겉으로 보기에는 인간적인 노력의 결과처럼 보인다.

그러나 다윗은 솔로몬에게 자신이 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들려주었다.
“내 아들아 ··· 여호와의 말씀이 내게 임하여 ···
보라 한 아들이 네게서 나리니 그는 온순한 사람이라
내가 그로 주변 모든 대적에게서 평온을 얻게 하리라
그의 이름을 솔로몬이라 하리니 ···
나는 ··· 그 나라 왕위를 이스라엘 위에 굳게 세워
영원까지 이르게 하리라 하셨나니”(22:7~10)

그것은 분명히 하나님의 뜻이었다.
솔로몬은 “여호와께서 주신 왕위에 앉”은 것이다.
이 사실은 대단히 중요하다.
다윗 자신이 하나님의 뜻을 얼마나 중시했는가.
특히 왕에 대한 하나님의 주권에 그는 전적으로 순종했다.
다윗이 사울 왕의 박해를 받으면서도 그를 왕으로서 얼마나 존중했는가!
그는 사울이 죽은 뒤에도 전체 이스라엘의 왕이 될 때까지
전적인 하나님의 인도를 얼마나 의지하며 기다렸는가!
그러한 다윗이므로
그의 많은 아들들 가운데 하나님의 뜻이 아니면
왕위 계승에 대해 생각할 수 없었을 것이다.
솔로몬이 단지 그가 가장 사랑하는 여인의 아들이기 때문에,
또는 가장 총명한 능력을 보이기 때문에
그를 왕으로 삼으려는 것이 아니다.
다윗은 하나님께서 왕을 세우시는 것에 참으로 민감했고
전적으로 의존했다.
이스라엘의 다음 왕들 가운데 이렇게 분명하게 하나님의 뜻을 기다리며
하나님께서 뜻을 분명히 보이신 왕위 계승은 없을 것이다.

그러나 또한 솔로몬이 이 왕위에 대한 하나님의 뜻을 과연 끝까지 지켰는지도
우리는 이미 안다.
아, 하나님께서 “주신 왕위”라도 그 뜻에 순종함이 없이는
얼마나 아름답지 못한, 비극적인 결과로 끝날 수 있는가!
사실 지금으로서는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지를 더 알아야 할 것이 과연 있을까 할 정도로
하나님께서 성도의 삶에 원칙들을 분명히 밝혀주셨다.
그렇다면 지금은 분명한 하나님의 뜻에 전적으로 순종하며
그것을 끝까지 신실하게 지켜내는 것이 급선무 아니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