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상 17:1-15, 다윗의 건축, 하나님의 건축)

다윗의 왕위는 견고해져 갔고,
이스라엘 왕국은 굳건하였다.
다윗이 정복한 여부스는 이제 예루살렘이라는 이름으로
명실 공히 이스라엘의 수도 구실을 하고 있다.
왕국에서 어디가 수도인가?
바로 왕이 거하는 곳이다.
다윗은 예루살렘에 “그의 궁전”을 지었다.

그러나 다윗이 생각하기에
이스라엘의 수도는 왕의 궁전이 아니라
하나님의 성전 여부에 의해 결정되어야 할 것이었다.
세상에서는 왕의 거주지가 중요했지만
이스라엘에서는 하나님의 임재가 중요했다.

그리하여 가나안의 정복이 이미 이루어졌고,
이스라엘 왕국도 든든해지고 있으니
언약궤가 더 이상 이동되지 않고 한 곳에 정착해야 할 것이었다.
그곳을 위해 성전을 지어야 하지 않겠는가?
이것을 다윗은 나단 선지자에게 상의했다.
나단은 “하나님이 왕과 함께 계시니 마음에 있는 바를 행하소서”라고 대답했다.
그가 보기에 이 일은 하나님을 위한 선한 계획이므로
왕이 뜻하는 대로 행하면 될 것이었다.
목적이 선하면 곧 추진하면 될 것이었다.
나단은 다윗의 하나님을 위한 열심에 감탄했을 것이다.

이 말을 듣고 다윗은 그날 밤 성전 건축 계획에 마음이 부풀었을 것이다.
그것은 선지자를 통해 재가된 것이다.
그러면 하나님의 뜻 아닌가!
다윗은 자신의 계획이 기쁘게 받아진 것에 감사했을 것이다.

그러나 바로 그 밤에 하나님은 선지자에게 다른 말씀을 하고 계셨다.
선지자가 잘못 판단했음이 명백히 드러났다.
그가 하나님께 묻지도 않고 왕의 생각을 하나님의 뜻인 것처럼 확정지었던 것이다.
아마도 나단 자신도 그것을 생각해왔는지 모른다.

그러나 결정은 다윗의 생각이나, 나단의 확언이 아니라,
오직 하나님의 뜻, 하나님의 말씀으로 이루어진다.
물론 하나님께서 그 밤에 다윗의 계획을 기쁘게 인정해주실 수도 있었다.
그렇다면 다윗이 하나님이 공인하실 계획을 미리 품었다는 것으로 의기양양하는 것이 아니라,
당연히 하나님께서 뜻을 명확히 보이신 것에 감사해야 할 것이다.
마찬가지로 하나님께서 성전 건축을 허락하지 않으신다고 해도
하나님께서 분명하게 뜻을 알려주셨다는 사실이 감사한 것 아닌가.
중요한 것은 하나님께서 무엇을 뜻하시는가이지,
나의 생각이 요행히 하나님의 뜻이 되는 것은 아니다.

하나님은 “너는 내가 거할 집을 건축하지 말라”는 말씀으로
다윗의 제의를 거절하셨다.
하나님의 뜻은 성전 건축의 거부가 아니라
다윗에 의한 건축의 시행을 허락하지 않으시는 것이었다.
성전은 다윗이 아니라 그의 “아들 중 하나”에 의해서 이루어질 것이다.

다윗은 하나님의 집을 건축할 계획을 품었다.
그러나 정작 건축이 이루어진 것은
다윗의 건축이 아니라 하나님의 건축이었다.
다윗의 건축은 허락되지 못했다.
하나님은 다윗이 생각하지 못한 건축을 계획하고 계셨다.
그것은 다윗이 지으려던 성전과 비교할 수 없는 것이었다.
하나님은 다윗의 아들을 통해 하나님의 집을 짓게 하실 것이고,
그로써 그 왕위가 영원히 견고한 왕국을 세우실 것이다.
물론 그것은 다윗 왕국이 아니다.
하나님의 나라다.
하나님의 임재하심으로 세워지는 하나님의 나라다.
물론 그 왕위는 솔로몬, 르호보암으로 이어지는
다윗의 직계 자손들이 이룰 왕국은 아니다.
그것은 “영원히”가 아니라 다윗 이후 385년 더 존속할 것이다.
이 세상에 그 “왕위가 영원히 견고”한 왕국은 그 어디에도 없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것을 세우실 것이다.
다윗의 “씨”는 누구인가?
하나님께서 세우실 성전은 솔로몬, 스룹바벨, 헤롯에 의해 지어졌다가
결국 무너져 돌 위에 돌 하나도 남지 않게 파괴될 건축물이 아니다.
그것은 영원한 성전이 아니다.
영원한 성전은 무엇인가?
죽었다가 사흘 만에 살아나서 영생을 보이시는 예수의 몸,
부활하신 예수의 몸 아닌가!
그리고 385년이 아니라, 진실로 영원히 견고하게 세워질 나라도
예수 그리스도의 나라 아닌가!

하나님은 다윗의 건축 계획을 폐하시고,
하나님의 건축 계획을 공포하신 것이다.
예수님은 성도를 집 짓는 자, 곧 건축자로 비유하신다.
성도는 모래밭이 아니라 반석 위에 집을 짓는 자다.
성도는 자신의 “마음에 있는 바를 모두 행하”는 자가 아니라,
하나님께서 말씀하시는 것을 순종하는 자다.
내 집이 아니라 하나님의 집을 짓는 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