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2:1-14, 특별한 잔치)

예수님은 이야기꾼이시다.
예수님은 특히 천국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하셨다.
천국 이야기를 진짜 이야기로, 즉 비유로 가르쳐주셨다.

이번에는 천국을 임금이 베푼 아들의 결혼식으로 비유하셨다.
이 혼인식은 백성들이 왕을 위해 준비한 것이 아니라
왕이 백성들을 위해 준비한 잔치다.
왕이 아주 푸짐한 잔치를 차렸다.
그리고 사람들을 초대했다.
이것은 분명 특별한 잔치다.
왕자의 결혼식은 평범한 잔치가 아니다.
만일 그 왕자가 왕의 외아들이라면
몇 십 년 만에 한 번 있을 상당히 특별한 잔치다.
그리고 왕이 다 준비하고 백성들을 특별히 초대한 아주 비범한 잔치다.

그러나 이 잔치는 초대받은 사람들에 의해 거부되고 모욕되었다.
왕의 초대를 받고도 오기를 싫어했다.
왕은 체면 같은 것은 따지지 않고 거듭 초대를 했는데
그것은 거의 부탁 수준이었다.
그런데도 그들은 초대에 응하지 않았고
심지어는 왕의 초대를 전하는 자들을 능욕하고 죽이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왕의 특별한 잔치가 살인극으로 변했다.

왕은 다른 사람들을 더 초대했다.
모든 사람이 초대의 대상이었다.
그런데 어떤 이는 혼인잔치에 맞는 예복을 입고 오지 않았다.
그것은 잔치에 참여하는 자의 예절에 속하는 것이었다.
오기는 왔어도 예복을 입지 않았다면 그것은 잔치를 업신여긴 셈이다.
과연 이 예복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여러 견해가 가능할 것이다.

어떤 해석은 왕의 초대에 이미 예복이 포함(제공)되어 있는데
그것을 입지 않았다는 것은 왕을 모욕하는 것이라고 본다.
이 비유가 천국에 대한 것이며, 우리가 익히 아는 바
이 세상을 구원하시는 하나님의 은혜와 사람들의 망령된 반응을 묘사하고 있다는 점에서
우리가 부르심을 받을 때 분명 믿음도 선물로 받는 것이라고 우리가 고백하므로,
여기서 예복이 하나님이 초대 받은 자에게 이미 주신 은혜―믿음―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믿음 있는 자만 천국에 들어가고 그 믿음은 하나님이 주신 것 아닌가.

또 다른 해석으로 “착한 행실”이라는 설명도 있지만
글쎄, 하나님의 초대에 우리가 의로운 행실로 응해야 하는 것일까?
천국은 의로운 자가 가는 곳이라기보다는 죄인이 은혜로 용서를 받는 곳 아닌가.
이보다는 초대받은 자가 보여야 할 잔치에 적합한 태도가 아닐까?
그는 왕의 초대를 받았고 그것은 특별한 잔치다.
비유에서는 혼인잔치이므로 하객의 예복으로 표현되고 있지만
천국에 초대되는 자는 회개와 감사한 마음으로 초대에 응하게 될 것이다.
만일 그가 왕자의 혼인잔치에 대해 아무런 생각도 없이 그냥 몸만 온 것이라면
그는 아니 온 것과 같다.
왕의 초대는 자리를 채우는 데에 목적이 있는 것이 아니었다.
그러면 강제동원을 하면 될 것이다.
왕은 애써 정성스럽게 풍성한 준비를 했고
인격적으로, 즉 자발적으로 참석하도록 초대했다.
이 잔치는 왕을 위한 자리라기보다는
다분히 초대된 사람들을 위해 여는 잔치인 것 같다.
이것이 천국의 비유이므로 더욱 그렇다.
그것은 죄인의 용서와 구원이요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것의 온전한 회복이다.
하나님은 죄 가운데 변질되고 왜곡되어
하나님이 풍요하게 창조하신 본질과 세계에 맞게 살지 못하는
비극적 인생들을 위해 천국 잔치를 여신다.
그리고 여기에 모든 사람을 초대하신다.
초대된 자는 어떤 특별한 자격을 구비하고 와야 하는 것은 아니다.
죄인은 하나님의 초대를 받을 어떤 자격도 없다.
그런데도 초대하시는 것은 특별한 준비를 해서 오라는 것이 아니라
그저 회개하고 감사한 마음으로 오라는 뜻이다.
그리고 그 잔치에서 죄인에게 완전한 회복이 이루어질 것이다.

아마 이 혼인잔치의 비유가 오해될 수 있는 여지도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예복을 입지 않고 입장한 자를
“그 손발을 묶어 바깥 어두운 데에 내던지”는 마지막 장면이다.
이것은 아주 잔인한 왕의 모습처럼 보인다.
그러나 이것이 천국의 비유임을 생각하면 답은 분명하다.
천국은 죄로 인해 죽을 자가 하나님의 은혜로 가는 곳이다.
그는 천국에 들어가기 전에 이미 죽음이라는 현실에 있다.
이미 죽었다.
천국은 죽은 자를 살리는 곳이다.
그러므로 “그 손발을 묶어 바깥 어두운 데에 내던지”는 것은
천국에 들어오기 전의 원래 그의 상태로 되돌린다는 의미일 것이다.
천국의 반대가 지옥이므로
인간은 이미 지옥의 세상에서 지옥의 삶을 살고 있는 것이기도 하다.
하나님께서 이 거룩한, 특별한 잔치에 특별히 초대를 하셨는데
아무 생각 없이 ―회개하지도 감사하지도 않고― 그 자리에 온다면
그는 사실 혼인잔치에 참석하지 않은 것이다.
그는 이 잔치를 거부한 것이나 마찬가지이며,
그는 잔치를 그 밖의 지옥의 현실과 같은 것으로 만드는 셈이다.
그러므로 그는 거기로 돌려보내질 것이다.

이 잔치가 특별한 잔치인 것은
무엇보다 하나님께서 특별하게 마련하여 모든 사람을 초대하셨다는 점에서 그렇다.
아무도 이 귀한 잔치에 초대될 자격이 없었다.
이것은 정말로 후하고 관대한, 있을 수 없는 초대다.
이러한 초대를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하신 것이다.
그런데 인간은 하나님의 이 놀라운 잔치 초대를 함부로 거부하고 능욕함으로써
도저히 있을 수 없는 하극상으로 만든다.
세상에 어디서 왕의 잔치에 초대받는 백성의 이와 같은 무례함을 볼 수 있는가.
그리하여 하나님의 선하신 특별한 잔치가
도저히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특별한 잔치가 되었다.
여기 들어오는 자는
전적으로 하나님의 넘치는 은혜와 긍휼과 자비에 의해서만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