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1:23-32, 하늘로부터냐 사람으로부터냐)

예수께서 성전에서 장사치들을 몰아내시고는
가르치기 시작하셨다.
가르침은 들음을 전제하므로
예수의 말을 듣는 이들이 성전 안에 있었던 것이다.
어제 본문에서와 같이 예수께 나아오는 “맹인과 저는 자들”,
그리고 예수를 찬미하는 “아기와 젖먹이들” 곧 “어린이들”이 있었다.
그들과 함께 예수님은 성전을 “기도하는 집”으로 회복하고 계신 것이다.

예수의 말씀에 성전을 “강도의 소굴”로 만든 장본인은
성전 안의 장사치들과 그것을 방관하고 있는 종교지도자들이다.
이 지도자들은 예수께서 가르치시는 것에 시비를 걸었다.
“네가 무슨 권위로 이런 일을 하느냐”
또는 “누가 이 권위를 주었느냐”
예수님은 그것이 정말로 진실과 진리를 알고자 하는 진지한 질문이 아닌 것을 아시므로
그들에게 대답을 하지 않으셨다.
오히려 그들에게 반문하셨는데,
“요한의 세례가 ··· 하늘로부터냐 사람으로부터냐” 하는 질문이었다.

“하늘로부터냐 사람으로부터냐”
사실 이것이 예수께 대한 종교지도자들의 질문의 핵심이었다.
그리고 이것은 모든 권위, 근거, 동기, 목적에 대한 질문의 내용이요
기준이 되는 질문이다.
어떤 일의 출처가 어딘지,
그리하여 그것의 정당성이 있는지,
그 목적이 타당한지는
그것이 “하늘”에 근거를 두는가,
“사람”에게서 나온 것인가에 의해 결정된다.

이때 종교지도자들은 예수님의 질문에 대답하지 못했다.
그것은 몰라서가 아니라 곤란해지기 때문이었다.
예수님의 단도직입적인 이 질문에 답하는 데
그들이 고려한 것은 무엇이 정답인가 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들이 자신을 어떻게 생각할까였다.
그들은 세례 요한도 예수도 “사람으로부터” 온 것에 불과하다고 주장하려 하지만
그러할 경우 그와 다르게 생각하는 백성들의 이목이 두려운 것이었다.

결국 예수님의 “하늘로부터냐 사람으로부터냐”라는 질문에 대한 그들의 답은
“하늘로부터” 내려온 답이 아니라
“사람으로부터” 비롯된 전략에 불과한 것이었다.
그들은 예수의 권위가 “하늘로부터냐 사람으로부터냐”라고 묻지만
정작 그들 자신이 “하늘로부터”가 아니라
“사람으로부터”의 권위를 가진 자에 불과한 것이었다.

예수님은 바로 이어 두 아들의 비유를 통해
세리들과 창녀들이 “하늘로부터”의 믿음을 가진 자요,
종교지도자들의 믿음과 권위가 “사람으로부터” 나온 것임을 반증하신다.
그들은 “이것을 보고도 끝내 뉘우쳐 믿지 아니하”는 자들이었다.
그것은 하나님께서 주신 반응이 아니라
그들이 사람을 의식하여 갖게 된 귀결이었다.

대제사장들과 백성의 장로들이 예수께 권위의 출처를 물으려면
그들 자신이 ”사람으로부터”가 아니라
“하늘로부터”의 확고한 기반 위에 서 있는 자들이어야 했다.
그들이 예수께 질문한 것을 예수께서 그들에게 그대로 반문하자
그들은 아무 대답도 하지 못했다.
그들 스스로가 정말로 “하늘로부터” 온 권위를 가지고 있는 자라면
세례 요한이 “하늘로부터” 온 것인지 “사람으로부터” 온 것인지 밝혔어야 한다.
그들이 정말로 하나님께 기반을 둔 권위를 가지고 있다면
어느 것이든 분명한 대답을 했어야 한다.
하나님께로부터 온 권위가 겨우 “우리가 알지 못하노라”는 답을 하겠는가?
그것은 그들 스스로 그들의 권위가 “사람으로부터” 온 것이요,
그들이 곧 “사람으로부터” 온 자임을 반증하는 셈이다.

나의 생각과 언어와 행동에서 얼마나 많은 부분이
하나님을 생각해서가 아니라 사람들을 두려워하는 데 근거를 둔 것일까?
즉 “하늘로부터”가 아니라
“사람으로부터” 비롯된 동기와 근거와 목적이 얼마나 많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