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19:129-144, 말씀 사랑)

시인은 “주의 계명들을 사모”하며,
“주의 이름을 사랑”하고,
주의 말씀에 대한 “열정”에 삼킨바 되었고,
“주의 말씀이 심히 순수하므로 ··· 이를 사랑”한다.
사모와 사랑과 열정은 같은 뜻이다.
이것이 말씀에 대한 성도의 자세다.

그 반대는 세상이 말씀에 대해 갖는 태도다.
관심도 없고 대적하며 냉랭하고 싫어한다.
그러나 성도는 한 마디로 하나님 말씀을 사랑한다.
그것은 하나님을 사랑하기 때문이다.
시인은 그가 왜 하나님을 사랑하는지 이유도 밝히고 있다.
“주의 말씀이 심히 순수”하기 때문이다.

아, 순수함의 기준으로 한다면
이 세상에 하나님 말씀 이외에 도대체 어떤 것이 순수하겠는가!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셨던 태초에 모든 피조물은 순수했었다.
불순하게 된 것은 아담과 하와가 하나님의 말씀을 어기고
그 마음에 불순함이 지배하고부터다.
만물이 부패하게 되었고 그 가운데 사람의 마음이 가장 그렇다.
가장 불순하다.

사실은 대상이 불순하기 때문에 사랑하지 못하기보다
내 마음 자체가 불순하기 때문에 그렇다.
내 마음이 불순하므로 나는 하나님을, 그 순수하신 하나님을 사랑하지 못한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내 마음을 바꾸신다.
고치신다.
순수하지 못한 내 마음을 순수하게 바꾸신다.
고치신다.
회복시키신다.
시인이 고백한 대로 “주의 말씀을 열면 빛이 비치어 우둔한 사람들을 깨닫게 하나이다”
내 마음은 부패하고 불순하고 우둔했지만
하나님 말씀이 내게 열리고 비치어서 나로 깨닫고 순수하게 하셨다.
아, 사실은 내 마음이 정말로 순수해진 것이 아니라
내 마음을 비친 빛, 곧 주의 말씀이 나를 무장해제시키고
내가 얼마나 부패하였으며, 불순한지 알게 한다.
주의 말씀 앞에 나는 내가 죄인인 것을 안다.
그것을 하나님께서 순수하게 여기신다.
마치 로마서에서 바울 사도가 계속 강조하듯이
내가 예수를 믿어 의롭게 ―죄 짓지 않는 존재로― 된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나를 의롭다고 여겨주신 ―칭해주신― 것이다.
이와 마찬가지로 내 마음이 순수해져서 주의 말씀을 사랑하는 것이 아니라,
순수하신 주의 말씀이 내게 열리자 내 마음에 비추고
나의 불순함을 내가 고백하자 하나님께서 그것을 순수하게 여기신 것이다.
그리하여 이 마음으로 이제 주의 말씀을 사랑하게 된다.

주의 말씀은 나를 살리시는 사랑이다.
생명의 능력이 없는 것은 사랑이 아니다.
그것은 단지 감정의 흥분일 뿐이다.
사랑은 살리는 생명이다.
그리하여 사랑이신 하나님 말씀이 나를 살리며
그것은 곧 나를 사랑하시는 것이다.
그리고 하나님 말씀으로 되살아난 나는 이제 하나님 말씀을 사랑한다.
요한일서에서 말한 대로 하나님 사랑이 언제나 먼저다.
하나님이 나를 사랑하셨으므로 내가 하나님을 사랑한다!

사랑과 사모와 열정,
이것이 성도가 말씀에 대해 갖는 합당한 자세다.
내가 하나님 말씀을 간절히 고대―사모―하며,
가장 적극적으로 ―열정으로― 반응하며,
하나님을 위해 산다―사랑한다―.

하나님 말씀의 빛이 내게 이미 비추었으니
이제 내가 하나님을, 하나님 말씀을 사모하며,
열정을 다하며,
사랑하기 원하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