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1:18-25, 예수 그리스도의 나심은 이러하니라)

예수 그리스도는 어떻게 태어났는가?
이것은 중요한 사안이다.
그 출생이 평범한 일이었는가, 특이한 사건이었는가,
이런 것은 별로 중요하지 않다.
특이한 것으로 말하면
예수의 출생보다 더 희한하고 괴상한 사건은 많다.
온갖 영웅들이 저마다의 탄생신화를 가지고 있다.
가령 알에서 태어났다는 신화는
어미의 뱃속에서 태어난 예수의 출생보다 더 이상하고 놀랍다.
그러나 그런 것은 그 아기가 누구냐의 본질과는 상관이 없다고 해야 한다.
만일 그게 그렇게 중요하고, 비범한 출생이어야만 한 아기가 인류의 구세주일 수 있다면
하나님은 굳이 마리아의 배를 이용하실 필요가 없었다.
세상의 신화는 알에서도 아이가 나오는데,
하나님은 그 이상을 못하시겠는가.
가장 극적으로는 하늘에서 예수가 내려오는 것이다.
찬란한 광채와 온 우주의 진동과 함께 기상천외한 쇼를 벌이는 거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렇게 하지 않으셨다.

본질적으로 중요한 것은 출생의 방법이나 장면이 얼마나 멋진가가 아니다.
본질은 하나님이 하신 일인가, 그리고 이미 약속(예고)된 일인가,
이 두 가지 사실이다.
오늘 본문은 “예수 그리스도의 나심은 이러하니라”로 시작한다.
즉 예수 그리스도께서 어떻게 나셨는지를 설명하려는 것이다.
두 가지 사실이 중요하다.
하나는 그것이 “성령으로 된 것”이라는 사실이다.
“성령으로 된 것”이란 동정녀 탄생을 말하는 것인가?
그럴 수도 있다.
그렇다면 만일 예수께서 한 부부의 관계를 통해 태어났다면
성령과는 무관하게 되는 것인가?
하나님은 일반적인 생물학적 과정을 통해서는 일하시지 않는가,
일하실 수 없는가?
아니다.
하나님은 늙은 아브라함과 늙은 사라를 통해 이삭을 낳게 하실 때
두 사람의 아무 관계없이 낳게 하지 않으셨다.
그렇다면 이삭은 ‘동정녀 탄생’이 된다.
성경은 그렇게 말하지 않는다.
하나님은 정상적인 부부관계를 통해서도 하나님의 아들을 낳게 하실 수 있다.
“성령으로 된 것”이란 성령의 씨가 정자역할을 했다는 뜻이 아니지 않은가.
그렇다.
하나님은 요셉과 마리아가 결혼한 뒤에
그들의 사랑을 이용하여 구세주 예수를 낳게 하실 수 있다.
그러나 또한 하나님은 동정녀 탄생을 통해 예수를 세상에 보내실 수 있다.
어느 방법이든 중요한 것은 하나님이 하셨는가, 아닌가에 있다.
아무리 희한한 기적이어도 하나님이 하시지 않은 일이라면
그것은 하나님의 일이 아니다.
세상에 그런 기적과 신화가 얼마나 많은가.
마귀도, 귀신도, 우상종교도 기적들을 일으키지 않는가.
그게 다 하나님 일인가?
아니다.
반대로 평범한 일상에서 하나님은 얼마든지 하나님의 일을 행하신다.
그때 그것은 “성령으로 된 것”이다.

그 다음으로 중요한 것은
기적이든 평범한 일상이든
그것이 과연 하나님이 하신 것인지 아닌지를 어떻게 할 수 있는가의 문제다.
그것은 사실 아주 쉬운 일이다.
하나님이 미리 많은 암시를 주셨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이미 많은 약속을 해주셨다.
동정녀 탄생을 하나님께서 예고하셨으므로 예수는 그렇게 태어날 것이고,
그렇게 태어나야만 그가 약속된 메시아인 것이 입증된다.
그러나 만일 하나님께서 베들레헴에서 태어날 어떤 아기가 메시아일 것이라고 예언하셨다면
그 약속에서 중요한 것은 베들레헴이라는 장소지 태어나는 방법은 아니다.
하나님은 예수를 한 부부에게서 셋째 아들로도 태어나게 하실 수 있다.
처녀인가 임산의 경험이 이미 있었는가는 중요하지 않다.
하나님이 뭐라고 약속하셨는가가 중요하다.
그 약속이 이루어졌는가가 중요하다.
그래서 “예수 그리스도의 나심은 이러하니라”는 설명에서
“주의 사자”는, 그리고 기록자인 마태는
“이 모든 일이 된 것은 주께서 선지자로 하신 말씀을 이루려 하심이니”라고 강조한다.
성경은 ‘이 모든 일이 된 것은 희한한 기적을 통해서 된 것이다’라고 하지 않는다.
하나님은, 그리고 성경은
세상의 다른 종교와 신화와 기적과 초자연의 경쟁을 해서 일등이 되려 하지 않는다.
될 필요가 없다.
하나님은 미리 신호를 보내셨고 나중에 그것을 정확히 확인하게 하신다.

이거야 말로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는 명확한 증거다.
하나님이 하셨고,
하나님은 미리 말씀하신 대로 하신다.
우리 구주 예수의 탄생이 이러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