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from 2018

110 of 299 items

2018.10.18 묵상: 하나님 편에 남아 있는 자들

by 이 병철

(예레미야 26:16-24, 하나님 편에 남아 있는 자들) 예레미야의 성전 설교에 두 종류의 반응이 나타났다. 어제 본문에서는 “제사장들과 선지자들과 모든 백성이” 예레미야를 붙잡고 “네가 반드시 죽어야 하리라”고 대들었다. 오늘 말씀에서는 “고관들과 모든 백성이” 그리고 “그 지방의 장로 중 몇 사람이” 그리고 “사반의 아들 아히감”이 예레미야의 편에 섰다. 이들이 다르게 반응한 이유는 무엇인가? 어떤 사람은 “여호와의 이름”을 […]

2018.10.17 묵상: 예배하는 자에게

by 이 병철

(예레미야 26:1-15, 예배하는 자에게) 예레미야 선지자가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성전 뜰에 서서” 하나님의 명령을 전했다. 왜 “성전”인가? 바로 “여호와의 성전에 와서 예배하는 자에게” 전하기 위함이다. 유다는 위기에 처해있다. 내적으로는 죄악이 팽배하고 외적으로는 국제적인 분쟁에 휘말려 있다. 그때 “여호와의 성전에 와서 예배하는 자”라면 그래도 난세에 하나님을 찾는 자들 아닐까? 그러면 이들을 향한 하나님의 말씀은 무엇일까? 패역한 […]

2018.10.16 묵상: 심판의 흥겨운 노래

by 이 병철

(예레미야 25:30-38, 심판의 흥겨운 노래) 모든 나라에 임한 하나님의 진노. 누구도 예외가 없고 어떠한 면제도 없다. 이것은 가학증의 잔혹함이 아니다. 이것은 공의로우신 하나님의 엄중한 심판이다. 세상의 법정들에서 성행하는 ‘있는 자들의 특권과 없는 자들의 억울함’─유전무죄, 무전유죄라는─에 질린 사람들은 예레미야 25장을 읽어야 한다. 하나님께는 있는 것과 없는 것, 유식함과 무식함, 강함과 약함의 차이가 전혀 문제 되지 않는다. […]

2018.10.15 묵상: 모든 나라에 임한 하나님의 진노

by 이 병철

(예레미야 25:15-29, 모든 나라에 임한 하나님의 진노) 이 말씀은 참으로 무섭다. 하나님께서 “모든 나라에” “진노의 술잔”을 받아 마시게 하신다. 그것은 선택 사항이 아니다. 아무도 거절할 수 없다. 모두 마셔야 한다. 누구도 “능히 형벌을 면할 수” 없다. 아마도 하나님이 너무 한다고 욕할 빌미가 충분히 될 부분일 것이다. 사람들은 어떤 구실도 다 동원하여 하나님께 책임을 전가하고 그들의 […]

2018.10.14 묵상: 꾸준히, 끊임없이

by 이 병철

(예레미야 25;1-14, 꾸준히, 끊임없이) 요시야 왕 시기는 유다왕국의 마지막 기회였다. 그때 이스라엘 역사에서 최대의 개혁이 단행되었다. 그러나 놀랍고 불행한 것은 요시야의 통치가 끝나고 이어지는 네 왕의 시기가 그 개혁과 정반대되는 모습이었다는 사실이다. 여호아하스, 여호야김, 여호야긴, 시드기야 ─이 가운데 여호야긴 외에 세 명이 모두 요시야의 아들이다─ 이들이 통치하는 22년 6개월 동안 유다는 하나님께 철저히 불순종하는 망하는 […]

2018.10.13 묵상: 좋은 열매, 나쁜 열매

by 이 병철

(예레미야 24:1-10, 좋은 열매, 나쁜 열매) 드디어 하나님께서 예레미야를 통해 하신 심판의 말씀이 이뤄지기 시작했다. 유다가 바벨론에 포로로 끌려가기 시작한 것이다. 아직 시드기야가 재위 중에 있기는 하지만 유다의 왕의 운명은 바벨론에 의해 결정되고 있다. 그들이 왕을 잡아가고 새 왕을 임명한다. 유다는 이제 두 부류의 사람으로 나뉜다. 바벨론에 사로잡혀간 사람들과 유다에 남거나 애굽으로 피신한 사람들이다. 전자는 […]

2018.10.12 묵상: 거짓 선지자들

by 이 병철

(예레미야 23:23-40, 거짓 선지자들) 어느 시대나 인간이 영적으로 빠지는 문제는 하나님의 말씀을 듣지 않는 것이다. 그것은 다른 것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여긴다는 뜻이기도 하다.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선지자의 말을 듣지 않고 거짓 선지자들의 말을 듣는 것이다. 선지자는 사람들 사이에 인기가 없고 거짓 선지자는 권위를 얻는다. 이것이 역사에서 늘 나타나는 영적 함정이다. 사람들은 자신의 뜻과 맞지 않는 […]

2018.10.11 묵상: 이 땅에 간음하는 자가 가득하도다

by 이 병철

(예레미야 23:9-22, 이 땅에 간음하는 자가 가득하도다) 예레미야는 선지자로서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백성들에게 전하는 자다. 그는 하나님이 만민의 구원을 위해 선택하신 이스라엘(유다)이 거룩한 생활을 하기는커녕 더욱더 패역한 모습으로 변질되는 것을 보고 하나님의 진노에 관한 말씀을 전했다. 예레미야는 유다가 망하는 현장에서 즐거운 이야기가 아니라 슬픈 이야기를 더 많이 해야 했고, 칭찬이 아니라 분노를 쏟아내며, 희망이 아니라 […]

2018.10.10 묵상: 하나님의 양 떼를 위한 목자

by 이 병철

(예레미야 23:1-8, 하나님의 양 떼를 위한 목자) 하나님께서 양 떼에게 해를 끼치는 목자를 벌하시며, 제대로 기를 수 있는 목자로 대체하신다. 그 근본적인 이유가 있는데, 그것은 바로 그들이 하나님의 양 떼이기 때문이다. 만일 하나님의 양들이 아니라면, 즉 그 양들이 다른 소유주의 것이라면 하나님이 관여하실 일이 아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주인이신 양 떼들이라면 목자는 하나님이 고용하신 일꾼이요 그는 […]

2018.10.9 묵상: 땅이여, 땅이여, 땅이여, 여호와의 말을 들을지니라

by 이 병철

(예레미야 22:20-30, 땅이여, 땅이여, 땅이여, 여호와의 말을 들을지니라) 영원을 약속받았던 유다가 멸망하게 된 이유는 한 가지다. 하나님의 말씀을 듣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냥 안 들은 것이 아니다. 그보다 더 의도적으로 듣지 않았다. 유다는 “나는 듣지 아니하리라”라고 하였다. 그것은 강한 의지의 표현이다. 하나님이 아무리 말해도 나는 듣지 않으리라! 이것은 반항이다. 의도적인 거부다. 그렇게 된 이유가 있다. “네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