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서 11:25-36, 그들도 긍휼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어쩌면 하나님의 계획은 실패하고 할 수 없이 변경된 듯 보인다.
이스라엘을 택하시고 그들을 통해 열방을 구원하실 계획이었는데,
열방은커녕 이스라엘도 제대로 믿지 않은 것이다.

그러나 사도 바울의 설명은 이렇다.
이스라엘의 불순종이 하나님의 계획을 망친 것은 아니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이방인이 믿음을 갖게 되고
오히려 그것이 이스라엘을 자극하여 분발케 하고 하나님께 돌아오게 될 것이라는 사실이다.
그리하여 만민을 예수를 통하여 구원하시려는 하나님의 계획은 이루어지는 것이다.
인간의 경건하지 못함이 하나님의 계획을 망치지 못한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하나님은 하나님의 뜻을 이루신다.

하나님의 뜻은 이것이다.
“사람들이 순종하지 아니하니
이는 너희에게 베푸시는 긍휼로 이제 그들도 긍휼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하나님을 잘 믿을 것 같던 자들이 믿지 않더라도
하나님의 긍휼은 오히려 믿을 것 같지 않던 자들을 믿게 하시고,
이들로 하여금 그들도 마음이 움직여 하나님의 긍휼을 받아들이게 된다.

그리하여 심지어 이렇게 말할 수 있다.
“하나님이 모든 사람을 순종하지 아니하는 가운데 가두어 두심은
모든 사람에게 긍휼을 베풀려 하심이로다”
사람이 하나님께 순종하지 않는 것은 하나님이 그렇게 하시는 것은 결코 아니다.
그것은 전적으로 사람의 책임이다.
그러나 모든 것이 하나님의 주권 아래 있으므로
하나님이 그들을 “순종하지 아니하는 가운데 두심”이라고 말할 수 있다.
그리고 이들 가운데 처음에는 믿음을 거부했던 자들이
주위에서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자들이 하나님을 믿는 것을 보고
나중에야 하나님의 긍휼이 무엇인지 알게 되고 하나님께 돌아오는 자들이 나온다.
그러면 이렇게 말할 수 있다.
사람이 지금 하나님께 순종하지 않아도 나중에 하나님의 긍휼에 돌아올 수 있다.
조금 더 강조적으로 표현하면 사람의 불순종은 하나님의 긍휼을 베푸시는 창구가 된다.
하나님은 사람의 불순종에도 불구하고 긍휼을 베푸신다.
심지어는 사람의 불순종은 하나님께서 긍휼을 베푸시려는 계획이다.
이것은 하나님께서 누구로 하여금 순종하지 못하게 했다는 뜻인가?
아니다.
하나님의 계획은 죄인에게 긍휼을 베푸시는 데 있다.
그것은 사람의 불순종이라도 막을 수 없는 하나님의 분명한 뜻이요
반드시 이루어질 것이다.
그만큼 하나님의 긍휼과 구원은 충만하다.

그러나 그것이 사람이 하나님께 마음껏 불순종해도 되고,
아무리 죄를 끝까지 지어도 결국은 자동적으로 구원을 받을 것이라는 방자한 태만의 빌미가 결코 될 수 없다.
하나님의 긍휼과 공의는, 어제 본문에서 말한 대로
“하나님의 인자하심과 준엄하심”은 하나님의 신비롭고 전능하시며 선하신 주권 아래 이루어진다.
“이 신비를 너희가 모르기를 내가 원하지 아니” 한다고 바울이 강조하고,
“깊도다 하나님의 지혜와 지식의 풍성함이여”라고 찬양한다.
하나님의 긍휼은 조금도 만홀히 여김을 받을 수 없다.
이 신비 앞에 나는 숨을 죽여 탄복하고
이 풍성한 지혜와 지식 앞에 나는 겸손할 뿐이다.
감사할 뿐이다.
나는 지금 불순종하는 자를 하나님의 심정으로 긍휼히 여길 뿐이다.
하나님의 선하신 권능을 의지할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