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왕기하 9:14-26, 죄악 중에 어찌 평안이 있으랴)

하나님은 만민과 만국과 만왕의 주인으로서 역사를 주관하신다.
북이스라엘의 오므리 가문.
이들은 패역할 대로 패역했고
특히 아합이 이세벨과 결혼하여 이방의 우상이 나라를 더럽히고 있다.
그 아들들도 똑같아서 결국 하나님은 예후를 통해 모반으로 왕위를 바꾸신다.
그것은 아합 집에 대한 심판이었다.

요람 왕은 그것을 전혀 예측하지 못했다.
그는 자기가 한 일이 얼마나 심각한지 알지 못하는 것이다.
그는 전쟁 중에 부상을 당했고 누군가 그가 있는 성읍으로 달려오자
부하를 보내 누구인지 알아보게 한다.
그때 왕이 전한 인사말이 “평안이냐”였다.
이스라엘의 인사말, 샬롬은 평안, 평화를 의미한다.
대부분의 나라가 이러한 의미로 서로 인사를 나눈다.
우리의 경우 ‘안녕하시냐’는 인사와 같다.
그러나 이 말은 얼마나 형식적인 관용어인가!
실제로 평안한지, 안녕한지를 묻는 게 아니라
그냥 주고받는 첫 말의 시작으로서만 의미를 두기 일쑤다.

그러나 예후는 이 말의 진의에 중점을 두었다.
“평안이 네게 상관이 있느냐”
‘정말 평안한지 알고 싶으냐’는 반문이다.
결국 요람이 나서서 예후를 맞을 때도 같은 인사말이 반복되었지만
예후는 그 물음의 정곡을 찔렀다.
“네 어머니 이세벨의 음행과 술수가 이렇게 많으니 어찌 평안이 있으랴”
예후는 지금 하나님의 부름을 받고 아합 집에 대한 심판을 행하러 오고 있다.
그런데 하필 그가 요람을 맞는 곳이 어디냐면,
바로 “나봇의 토지”였다.
아, 나봇의 포도밭.
거기서 이스라엘의 그 신성한 토지제도가 붕괴되었다.
그 죄악의 장본인인 이세벨은 왕의 부인에서 왕의 어미로 여전히 막강한 권력을 휘두르고 있고
그것은 무엇보다도 종교적 의미를 가지고 있었다.
예후의 말은 바로 그것을 지적하는 것이다.

“예후야 평안하냐”는 형식적 인사에
‘너의 집안의 죄악이 사무치는데 어찌 이스라엘에 평안이 있겠는가!’라는 반문이 이어진다.
‘바로 여기가 네 어미가 이스라엘의 토지제도를 무너뜨린 현장인데 그것을 알기나 하냐’는 일침이다.

결국 요람은 급히 도망하다가 예후의 화살에 적중되어 쓰러진다.
이와 똑같은 시가 고라 자손의 찬송하는 자들에 의해 쓰였다.
“왕의 화살은 날카로워 왕의 원수의 염통을 뚫으니
만민이 왕의 앞에 엎드러지는도다”(시편 45:5)
이 시편의 배경이 예루살렘과 다윗 왕조와 관련되기는 하지만
예후는 이 말씀을 선취, 혹은 따라 했다.
이것은 분명 마지막 때에 사단이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에 의해 멸망당할 사건을 미리 보여주는 것이기도 할 것이다.
“화살이 그의 염통을 꿰뚫고 나오”는 적중 앞에 누가 살아남을 수 있겠는가.
하나님은 아합 집안을 정조준 하셨다.

이렇게 하나님의 엄위하신 공의를 알면서도
내가 죄로 인한 불안을 ‘평안’의 형식적 인사말로 얼버무리면서 대충 살면 되겠는가!
“평안이냐”
이 질문은 사실 누구에게 묻기 전에 내게 자문할 질문이다.
내가 과연 평안한가?
평안의 주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평화가 내게 있는가, 나를 지배하는가?
세상이 줄 수 없는 그 평안을 내가 과연 누리고 있는가?
아, 이 평안의 반대는 무엇인가?
불안과 전쟁 이전에 죄악이다.
죄가 있는 채 평안은 있을 수 없다.
잘 알지 않는가!
충분히 경험하지 않았는가!

그렇습니다.
우리 주님이 주시는 평안으로 평안합니다.
그 평안으로 내가 죄를 이기고 평안합니다.
이렇게 답하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