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라 6:1-12, 제자리에)

드디어 고레스 왕의 조서가 발견되었다.
그 일에는 무엇보다 다리오 왕에게 상소문을 올린 유브라데 강 건너편의 관리들의 역할이 컸다.
그들은 유다 지도자들의 말을 신중하게 듣고
성전 건축의 근거가 되는 문서가 과연 있는지 조사할 것을 상소한 것이다.
그들이 다른 관리들의 경우와 같이 무조건 비난하고 고발하는 데에만 급급했다면
성전 건축의 근거가 아니라 이스라엘과 유다에 대한 과거의 평에만 매달리게 되었을 것이다.
그러나 이번에는 문제의 핵심에 제대로 접근하였고,
그리하여 정확한 답을 찾게 된 것이다.
이번의 관리들은 유다의 지도자들이 하는 말에 귀를 기울였고,
그리하여 “바벨론의 보물을 쌓아 둔 보물전각에서 조사”하도록
아주 정확한 제의를 하게 된 것이다.

그 조서에는 과연 예루살렘에서 하나님의 성전이 재건되어야 하며,
그 일체의 경비는 당시의 고레스 왕 정부가 제공할 것까지도 언급되어 있었다.
심지어는 느부갓네살 왕이 유다를 멸망시키고 성전을 파괴하면서 노략질했던 성전의 기구들까지
예루살렘 “성전 안 각기 제자리에 둘지니라”라고 써 있었다.
고레스 왕은 그 성전의 기구들이 어디에 있어야 하는지,
그 “제자리”를 알고 있었던 것이다.

무엇이든지 “제자리에” 있지 못할 때 문제가 발생한다.
인류 최초의 범죄는 피조물인 인간이 하나님과 같아지려는 야망에서 비롯되었다.
피조물의 “제자리”를 떠나 창조주의 자리를 넘본 것이다.

이제 고레스 왕의 조서를 발견한 다리오 왕은
문제를 제기한 유브라데 건너편 관리들에게 “성전 공사를 막지 말고”
유다의 지도자들이 “이 성전을 제자리에 건축하게 하라”고 지시를 내렸다.
다리오 왕은 고레스 왕이 쓴 표현을 그대로 옮겼다.
바로 “제자리에”라는 단어다.
성전의 기구를 “제자리에” 돌려놓을 것이며,
성전 건축이 “제자리에”서 이루어져야 한다.
모든 것이 원래대로 회복되어야 한다.

모든 회복은 “제자리에” 돌아가는 것이다.
한 마디로 ‘원위치!’다.
죄를 표적에서 벗어난 것이라고 할 때
그것은 바로 “제자리”에서 벗어난 것이며,
회개란 “제자리”로 돌아가는 것이다.
아, 유다가 하나님께 죄를 짓고 성전도 파괴되고 그 기구들도 모조리 약탈당했을 때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가?
그때 예루살렘의 성전은 계속 그 자리에 있을수록 “제자리”에서 벗어난 것이었다.
이미 하나님을 버리고 형식적인 종교로 전락해버린 성전과 제사와 절기는
“제자리”를 떠난 종교다.
그리하여 하나님은 사람의 이해로는 감당할 수 없는 일을 하신다.
예루살렘 성전의 “제자리”를 옮기신 것이다!
성전의 기구의 “제자리”는 이제 바벨론이다!
패역한 예루살렘을 떠나 이방 나라의 왕실 보물창고에 갇혀있는 것이 “제자리”다!
예레미야는 바벨론 포로로 끌려가는 것을 저항하지 말고 순순하게 당하며
거기서 오히려 그 도시와 나라의 평안을 빌라고 하지 않았는가!
이제 하나님의 백성이 이방 강대국에 포로로 끌려가 죄의 대가를 치르는 것이 그들의 “제자리”다.
이를 거부하고 예루살렘에 남겠다고 하는 것이 오히려 “제자리”를 떠나는 것이다.

그러나 이제 하나님께서 지정하신 죄의 대가를 치르는 기간이 끝나자
다시 예루살렘이 그들의 “제자리”가 된다.
그리하여 유다 백성이 귀환하게 되고 성전의 기구들이 성전의 “제자리”로 돌아가게 된다.
아, 제자리란 어디인가?
하나님께서 있으라고 하시는 곳이다.
바울에게는 여러 이방의 나라들과 결국 로마가 그가 있어야 할 “제자리”였다.
나의 “제자리”는 어디인가?
내가 있어야 할 곳은 어디인가?
왜 내가 거기에 있기를 마다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