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6:47-56, 칼과 몽치)

유다는 참 겁도 없다.
바로 몇 시간 전 유월절 식사 자리에서 자신의 음모를 예수께서 다 알고 계심을 인지했음에도
그는 밤중에 제사장들에게 달려가 군인들을 데리고 왔다.
그는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 자신의 계획이 탄로 난 것을 부끄러워하며 회개하거나
최소한 그 일을 취소하는 것이 상식적인 반응일 터인데
그는 끝까지 그 범죄를 밀고 나갔다.
사실 우리의 죄짓는 과정이 거의 다 그렇다.
죄인 줄 알면서도 끝까지 범죄의 자리에 나아가는 것이다.
멈추지 않고, 돌이키지 않고 죄를 결국 짓고 만다.

그는 자기가 3년 이상 따랐던 예수가 누구인지 충분히 알면서도
“칼과 몽치”로 무장한 군대를 데리고 왔다.
예수가 저항할 경우를 대비한 것인가?
예수 주위의 사람들, 즉 제자들을 제압할 필요를 고려한 것일까?
또한 유다는 칼과 몽치의 무장과는 정반대로 예수에게 입을 맞추어 체포의 신호를 보냈다.
칼과 몽치, 그리고 입맞춤.
그는 전혀 상반되는 일을 자신의 목적을 이루기 위해 거침없이 행한다.
아, 죄가 이렇다.
죄는 일관성에 모순이 되는 것에 개의치 않는다.
죄를 짓기 위해서는 칼과 몽치도 입맞춤도 얼마든지 동원된다.
아, 나의 죄짓는 솜씨가 이와 얼마나 같은가!
나는 죄를 위해 칼과 몽치의 잔인함도 입맞춤의 간사함도 얼마든지 동원하는 자가 아닌가!

영문을 전혀 모르는 제자 하나가 역시 “칼”로 맞섰다.
성경에 전쟁에 관한 이야기가 무수히 나오지만
이 장면은 의외로 “칼”(과 몽치)이라는 단어가 많이 언급된다.
예수님과 전혀 어울리지 않는 이 단어가 집중적으로 쓰이고 있다.
유다가 이끌고 온 제사장의 군대만 칼과 몽치로 무장한 것이 아니다.
예수의 제자도 칼을 가지고 있다.
도대체 무엇에 쓰려고 이 제자는 칼을 차고 있었을까?
그는 예수와 함께 이 밤에 기도하러 겟세마네 동산에 온 것이 아닌가?
유다에게 칼과 몽치가 입맞춤과 같은 수단이었듯이
제자들도 칼과 기도가 동일한 차원의 수단이었는가?
이 순간 예수의 제자들은 모두 똑같았다.
나는 죄를 짓는 일에서는 세상과 똑같지 아니한가!

그러나 예수는 끝까지 칼을 들지 않았다.
예수의 손에는 칼과 몽치가 없다.
그는 맨손으로라도 일체의 저항을 하지 않는다.
그는 말로도 항거하지 않았다.
그는 도망가지 않았고 큰소리로 위험을 호소하며 사람들을 모으지 않았다.
군병들의 수에 무리의 소집으로 맞서지 않았고,
군병들의 무장에 제자들이 이미 차고 있는 칼로 대항하지 않았다.
결국 칼 가진 제자들은 “다 예수를 버리고 도망”했다.
칼 없는 예수가 아니라 칼 가진 제자들이 도망쳤다.

이 순간 “칼”은 죄다.
죄 없는 자를 무력으로 제압하려는 범죄다.
제자들의 칼은 정당방위인가?
세상의 법으로는 그럴 것이다.
그러나 그들은 예수에게 배운 자요,
특별히 이 밤에 서로 발을 씻도록 특별한 형제 사랑의 새 계명을 받은 자들이다.
그렇다면 그들이 칼을 차고 있는 것 자체가 범죄다.
즉 이 순간 칼 찬 자들은 결국 다 떠나고 칼 없는 예수만 도망치지 않았다.

나는 칼을 의지하는 자가 되지 말아야 한다.
나는 도망치는 자가 되지 말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