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행전 20:28-38, 주의 말씀에 부탁하노니)

바울은 에베소에서 지난 삼 년 동안 “밤낮 쉬지 않고 눈물로” 사역을 했다.
그의 사역은 무엇인가?
주의 말씀으로 각 사람을 훈계하는 것이었다.
물론 그것은 말로만 하는 것이 아니었다.
그렇다면 “눈물” 없이 얼마든지 가능했을 것이다.
“눈물” 속에는 모든 것이,
즉 진심과 진실한 행동과 슬픔과 기쁨을 같이 하는 공감과 진리의 지식과 그대로 사는 삶이 들어있다.
바울은 그렇게 사역했다.
말씀을 삶으로 전했다.

이제 서둘러 예루살렘으로 떠나는 길에 바울은 에베소 교회를 어떻게 할 것인가?
자기의 심복을 심어두어 계속해서 지시를 받고 바울의 수하로 남게 할 것인가?
자신의 권위가 해체될까 두려워
어떻게든 ─하나님의 뜻을 거슬러서라도─ 계속 남아 있을 것인가?

아니다.
바울은 아무리 위대한 사도라 해도 주님의 일꾼이다.
그는 주님의 종이다.
그는 주의 지시에 따라 여기에 가고 저기에 남는다.
그러므로 그가 에베소에서의 오랜 사역을 마치고 떠나는 것도 주의 지시에 따르는 것이므로 사실 염려할 것이 없다.
왜냐하면 에베소 교회는 ─어느 교회라도, 심지어 바울이 세운 교회라 할지라도─
바울의 교회가 아니라 주님의 교회이기 때문이다.
그의 사역 계획에 의해 이동하는 것이 아니라 주님의 지시에 따라 움직이는 것이므로
이 교회와 저 교회를 이끄시고 다스리시는 분은 주님이시다.
바울이 아니다.
그러므로 바울이 할 일은 무엇인가?
에베소 교회를 주께 맡기는 것이다.

바울은 지금까지 가르쳤던 것─훈계, 즉 말씀─을 기억하라고 권한다.
그것은 그의 말이 아니라 주님의 말이다.
왜냐하면 바울은 주의 지시에 따라 주님의 말씀을 전하였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는 이 교회를 주의 “은혜의 말씀에 부탁”한다.
에베소 교회는 주님의 교회이므로 주께 부탁하는 것이 종의 할 일이다.
그것은 당연하다!
그러면서 그는 주께서 “친히 말씀하신 바”를 기억하게 한다.
그 말씀에 의지하는 것이 에베소 교회의 할 일이다.

바울은 자신이 떠나므로 주님께서 에베소 교회에 오셔서 자기 뒤를 이어 사역하시도록 부탁하는 것이 아니다.
마치 주님이 그의 후임자처럼 전임자로서 주께 부탁하는 것이 아니다.
아니다.
주님은 언제나 교회의 주인이시다.
바울이 있든, 베드로가 사역을 하든, 그 교회는 주께서 이끄시고 다스리시고 주관하시는 교회다.
일꾼들은 얼마든지 이동이 가능하다.
주님이 전근을 가고 이임을 하고 퇴임을 하고, 이러는 게 아니다.
사람은 그렇다.
그러나 주님은 언제나 우리 모두의, 교회의 주인이시다.
그러므로 주께 부탁하는 것, 즉 주님의 말씀에 위탁하는 것이 사역자들이 할 일이다.

바울은 주의 말씀에 에베소 교회─뿐 아니라 이 세상의 모든 교회─를 부탁드렸다.
그리하여 오늘날 주의 말씀이 여전히 우리 모두를 다스리신다.
바울은 그것을 정확히 알았다.
아, 우리 가운데는 그것을 정확히 모른 경우가 참 많다.
사람에 연연하고 좌우되는 일이 얼마나 많은가!
자신이 주님처럼 행세하는 경우가 얼마나 잦은가!
아니다.
주님만이 우리 모두의 주인이시다.
주의 은혜의 말씀만이 영원히 남는다.
무엇에 위탁할 것인가?
무엇에 부탁할 것인가?
오직 주의 말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