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32:16-25, 회복 약속 앞에서의 슬픔)

하나님은 유다의 멸망과 그것을 전하는 선지자의 투옥 위기 상황에서
친족의 땅을 사라는 명령을 내리셨다.
그것은 전혀 시의적절하지 않은 비상식적인 제의로 보인다.
그러나 하나님의 명령은 유다의 회복을 파격적으로 보여주는 놀라운 상징을 내포하고 있었다.
땅을 담보로 하여 경제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일상의 거래가 정상적으로 이루어질 것이다.
즉 포로로 끌려가는 유다가 정상적인 상태로 돌아올 것이다.

그리고 더 나아가서 그 매매와 거래는 이스라엘 특유의 ‘기업 무르기’를 통해 이루어진다.
어려움에 처하여 담보로 잡힌 토지의 가격을 친족이 갚아주는 것이다.
그것은 한 가족의 정당한 소유권이 그 자손에게 계승되는 것을 보장해주는 은혜의 법이었다.
기업 무르기는 무엇보다도 예수 그리스도의 대속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다.
유다가 패망하는 이 절망의 시기에 하나님은 죄인을 위한 대속의 은혜를 시행하시는 것이다.

이때 예레미야의 반응은 어떠한가?
‘와, 이제 살았다’ 하고 환호하는 대신
그는 하나님께 슬픔의 기도를 드린다.
기도야 자연스러운 것이겠지만, 왜 그는 “슬프도소이다” 하고 탄식했을까?
그가 하나님의 상징을 못 깨달았기 때문인가?
그는 정상적인 일상생활의 회복을 아직 알아차리지 못하고
그저 나라가 망하는 현실에 의해 오로지 슬프기만 한 것인가?
아니다.
그는 율법을 아는 자요, 심판과 함께 회복을 이미 전해왔던 자로서
하나님의 계획을 가장 잘 아는 선지자다.

그는 왜 슬퍼하는가?
그는 위기에 직면한 두려움과 공포 때문에 슬픈 것이 아니다.
심판의 시간이 걸리기는 해도 결국 하나님께서 완전하게 회복하실 것이다.
그런데 이 기쁨의 상황 속에서 예레미야가 슬퍼한 것은
그들의 억울한 운명 때문이 아니다.
예레미야는 유다 백성이 “주의 목소리를 순종하지” 않았고,
“주의 율법에서 행하지” 않았으며,
“주께서 행하라 명령하신 일을 행하지” 않았음을 고백한다.
유다의 멸망은 그 때문이었다.

죄를 용서받을 때 비로소 죄의 심각한 정도를 알게 된다.
‘내가 이렇게 큰 죄를 짓다니!’
‘하나님께서 이런 죄를 용서해주시다니!’
감격과 감사의 전제는 회개와 고백이다.
반응에서도 마찬가지다.
실제로 은혜를 받은 자만이 죄를 증오한다.
죄에 대해 슬퍼한다.

인간으로서 대체로 죄의 결과인 심판과 고통이 우선적인 관심이 되기 쉽다.
그러나 이보다 더 문제가 되는 것은 죄 자체다.
그 결과를 야기한 죄의 가공할 파괴력이다.
하나님께서 대신 기업을 물러주실 때
도대체 내가 저질러 놓은 일이 무엇이었는지 모른다면
얼마나 어리석고 배은망덕한 일인가!
감사는 들뜬 마음으로 그저 기뻐하는 것만이 아니다.
죄에 대해 진실로 슬퍼하는 것이 진짜 감사다.
하나님이 베푸신 구원을 감사하는 자는 진실로 그 지은 죄를 슬퍼한다.
이 감각에서 무뎌질 때 방자해지고 자고에 빠지지 않았는가!
나의 지금까지의 경험이 이를 확증하고 있지 않는가!
그러므로 죄에 대한 슬픔은 참으로 감사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