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행전: 9:10-19a, 아나니아의 순종)

사울의 소문은 이미 자자했다.
그는 스데반이 순교 당한 것을 급속히 퍼져나가는 ‘이단’들의 척결 기회로 삼고
예루살렘에서 성도들을 박해하는 데 앞장을 섰던 인물이다.
그리고 이제는 그 무리의 이동까지 파악하여 추적의 범위를 다메섹으로까지 확대했다고 알려졌다.
그의 손에 걸리면 예루살렘으로 압송될 것이며 결국 그로 인해 복음과 교회의 확산은 저지될 것이다.
그는 매우 위험한 인물이다.

그러한 그가 180도로 변화되었다.
예수 믿는 이를 잡아 가두겠다는 자가 예수에 의해 사로잡혔다.
아마도 이 소문은 아직 알려지지 않은 것 같다.
다메섹의 신실한 제자 아나니아가 알고 있는 것도 사울의 박해 소식뿐이다.
그리하여 주께서 환상 중에 사울을 맞아들이라는 지시를 내렸을 때
아나니아는 사태를 이해하지 못했다.
그는 “예루살렘에서 주의 성도에게 적지 않은 해를 끼”친 자요,
여기 다메섹에서도 “주의 이름을 부르는 모든 사람을 결박”하려고 하지 않습니까?
이것이 아나니아의 반문이었다.

그는 ‘다메섹으로 오는 도중에 주 예수를 만나 회심하게 된 그 사울 말입니까?
오, 하나님께서 드디어 큰일을 하셨으니 당장 그를 찾아가겠습니다.’라고 대답하지 않았다.
또는 ‘그가 마음이 바뀌었다고 하지만 혹시 위장 전술이 아닐까요?
좀더 시간을 두고 지켜봐야 하지 않을까요?’ 하고 되묻지 않았다.

“그가 기도하는 중이니라”라는 단서가 있기는 하지만
아나니아로서 이 위험한 사울에 대해 경계를 하는 것은 당연하다.
주님은 아나니아에게 사울의 변화 소식을 먼저 자세히 알린 뒤에 그를 만날 사명을 나중에 주신 것이 아니다.
주님은 사명을 먼저 주시고 아나니아가 반문하자 사울의 변화에 대해서 나중에 알려주셨다.
그리하여 아나니아는 처음에 가졌던 경계를 풀고 결국 나중에는 주님의 사명을 준행한다.

아나니아의 순종은 단순하다.
그는 처음에는 정황을 근거로 들어 주님의 지시가 무슨 의미가 있는지 이해할 수 없음을 표현했지만,
곧 주께로부터 변화된 상황에 대해 설명을 듣자 처음의 이의를 금방 철회했다.
즉 그는 그가 알고 있던 지식과 주님의 설명, 둘 중에서 어떤 것을 따라야 할지 단번에 판단을 내린 것이다.
아나니아의 순종은 곧 주님의 말씀에 대한 순종이었다.
그의 지식, 경험, 상식, 판단에 대한 순종이 아니었다.
그것들이 뒤집히더라도 주의 말씀을 그는 순종했다.
이해가 안 되더라도 주님의 설명을 듣고 그는 단박에 순종했다.

아나니아의 순종은 어디까지인가?
그는 사울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고 주님의 지시를 ‘이성적’으로 수행하였는가?
아니다.
아나니아는 주님의 지시대로 사울을 찾아가 그에게 자초지종을 확인하기도 전에,
그의 신앙고백을 듣기도 전에 그를 “형제 사울아”라고 불렀다.
아나니아는 주님이 그를 아나니아와 같은 성도로 맞으셨으므로 사울이 그와는 “형제”가 됨을 알았다.
주께서 그를 “나의 택한 그릇”으로 부르셨으니 그는 나의 “형제”다.
아나니아는 철저히, 단순히, 오직 주의 말씀, 주의 판단에만 따르고 있다.
그리하여 그의 순종은 참으로 귀하다.

그는 여러 가지 이유를 들어, 갖은 계산과 빌미로 주의 명령을 유보하는 나와 얼마나 다른가!
아, 저로 하여금 순종의 단순함을 배우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