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4:19-31, 멸망을 당한 자여 네가 어떻게 하려느냐)

유다와 예루살렘은 하나님께 범죄함으로 심판을 받게 되었다.
이미 그에 대해 경고하고 돌이키도록 많은 말씀과 징조가 있었지만 그들은 듣지 않았다.
그들은 끝까지 하나님을 거역했다.
결국 하나님은 선언하신다.
“네 길과 행위가 이 일들을 부르게 하였나니 이는 네가 악함이라”
유다의 악함이 하나님의 심판을 불러일으켰다!

그리하여 슬프고 아프고 답답한 일이 벌어진다.
“나팔 소리와 전쟁의 경보”가 들리고 “패망에 패망이 연속하여 온 땅이 탈취를” 당한다.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하늘에는 빛이 없”고 산들이 “다 진동하며” “사람이 없으며 공중의 새가 다 날아갔”다.
“좋은 땅이 황무지가 되었으며 그 모든 성읍이 여호와의 앞 그의 맹렬한 진노 앞에 무너졌”다.
아, 그리고 이것은 하나님께서 “이미 말하였으며 작정하였고 후회하지 아니하였은즉 거기서 돌이키지 아니”하실 것이다!

이 말씀은 심판이 하나님의 최종적인 선언임을 강조한다.
아, 그러면 끝이다.
다른 기회는 없다.
아, 정말 끝인가?
그런데 하나님께서 말씀하신다.
“멸망을 당한 자여 네가 어떻게 하려느냐”
‘멸망을 당할 자’가 아니고 “멸망을 당한 자”에게 물으시는 말씀이다.
아, 그렇다면 이미 “멸망을 당한 자”에게도 기회가 있다는 뜻이 내포되어 있음이 분명하다.
하나님의 말씀의 의도는 “멸망을 당한 자”가 뭔가 제대로 하기를 바라시는 것이다.
즉 멸망이 끝이 아니었다.
멸망 뒤에도 기회가 있다.
만일 멸망을 당한 뒤에도 여전히 정신 차리지 못한다면 그것은 완전히 끝이다.
멸망을 당하고 회개하지 않으며
“붉은 옷을 입고 금장식으로 단장하고 눈을 그려 꾸밀” 것이라면
그는 더 이상의 기회가 없다.
바로 이 말씀은 멸망을 당한 자가 그렇게 하면 안 된다는 말씀이요,
그렇게 하지 말고 근신하고 회개하며 죄에서 돌이킨 새 삶으로 돌아서도록 요구하시는 말씀이다.

“멸망을 당한 자”라도 회개하야 한다.
멸망은 끝이 아니었다.
멸망은 마지막 기회다.
멸망은 회개를 위한 마지막 징계였다.
그러므로 나는 감사함으로 대답한다.
“멸망을 당한 자여 네가 어떻게 하려느냐”
네, 회개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