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린도전서 15:20-34, 부활하신 왕)

바울은 앞에서 예수님의 부활을 설명하기 전에 부활이 존재함(사실임)을 먼저 강조했다.
“만일 죽은 자의 부활이 없으면 그리스도도 다시 살아나지 못하셨으리라”
지금까지 부활은 오직 예수님께만 나타난 사건이다.
그러나 예수님은 부활의 “첫 열매”가 되셨고, 그 다음 열매들이 있을 것이다.
누구인가?
바로 예수님을 믿고 구원을 받는 자, 곧 성도다.

그러므로 “만일 죽은 자의 부활이 없다면” 이라는 조건문 뒤에는
‘우리도 다시 살아나지 못하리라’는 문장도 올 것이다.
예수님이 부활의 첫 열매이시고 우리는 그 다음 열매가 될 것이다.

그것이 이루어지는 때, 즉 마지막 때에 어떤 일이 일어나는가?
예수님의 부활은 죽음을 이긴 사건이었다.
죽음을 죽이셨다.
죽음이 사망했다!
그러므로 이제 더 이상 죽음이 세상을 지배하지 못할 것이다.
그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예수님이 모든 것의 통치자가 되실 것이다.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죽임을 당하셨지만 죽은 자 가운데 부활하심으로 이제 십자가에서 예수님을 죽였던 죽음은 사라진다.
지금까지 죽음이 지배했지만 이제 예수님이 왕노릇하신다.
모든 원수와 만물이 예수님의 통치 아래 있을 것이다.

예수님이 왕이 되신다.
그러면 부활의 다음 열매가 될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성도의 부활은 아직 임하지 않았다.
그러나 마지막에 반드시 이루어질 것이므로 성도는 지금 이 세상에서 부활의 열매로서 살 수 있다.
그것은 이 세상의 삶과 죽음에 연연하지 않는 삶이다.
성도는 부활의 열매가 될 것이므로 죽음을 이긴 자요 영원한 생명을 누릴 자다.
그러므로 죽지 않는 자요, 아! 그러므로 죽을 수 있는 자다!
바울은 “나는 날마다 죽노라”고 단언한다.

왜냐하면 부활의 다음 열매가 될 자이므로 지금 아무리 죽어도 살 자이기 때문이다.
그 부활이 진짜 영원한 생명이므로 지금 이 세상에서의 한시적인 목숨은 얼마든지 매일 매일 죽을 수 있다!
초대교회는 글자 그대로 목숨을 내놓고 믿어야 했다.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처형을 당했듯이 성도들도 그러한 죽음을 맞았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기꺼이 죽으신 것처럼 성도들은 기꺼이 죽었다.
왜냐하면 예수님이 부활하시듯이 모든 성도가 다 부활할 것이기 때문이다.
예수님이 부활의 첫 열매요 성도는 그 다음 열매이기 때문이다.

오늘날도 세계의 일부에서는 초대교회 성도와 같이 목숨을 내놓고 믿어야 하는 곳도 있다.
이슬람 지역, 북한은 지금도 그러하다.
그러나 대부분은 신앙생활이 목숨의 위협과 상관없다.
그럼에도 성도는 날마다 죽는 자다.
왜냐하면 예수님께서 왕노릇하시기 전까지 이 세상은 아직 마귀와 죽음의 지배가 계속되기 때문이다.
성도는 죄와 유혹과 세상의 풍조 앞에서 늘 죽음에 직면한다.
예수님 안에만 생명이 있음으로 예수님 밖은 죽음이다.
세상의 본질은 죽음이다.
그러므로 성도는 결국 이 세상에서 죽음에 직면한다.
그리고 성도는 예수님을 따라 곧 부활할 것이므로 기꺼이 죽는다.
살기 위해 구차하게 바둥대지 않는다.
죄의 낙을 누리려고 목숨을 부지하지 않는다.
죄를 더 짓기 위해 죄와 타협하지 않는다.
이 모든 것이 성도의 죽음이다.
이것이 부활하신 왕의 백성의 삶이다.
나는 산 자로서 오늘 죽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