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가복음 7:24-37, 이 말을 하였으니)

본문에 나오는 두로와 시돈은 예수님께서 사역을 하신 지역 중에 가장 먼 곳에 속한다.
더구나 두로에서 만난 여인은 수로보니게 출신 헬라여인이다.
예수님은 이방 땅에서 이방인을 만나셨다.

그 여인은 예수님께 “자기 딸에게서 귀신 쫓아내 주시기를 간구”하였지만,
처음에는 거의 거절에 해당되는 말씀을 들었다.
그것은 모욕도 포함된 거절이었다.
예수님은 분명 당시 유대인의 사고방식으로 그녀의 믿음을 강화하셨을 것이다.
그리고 그 여인은 시험에 통과하였다.
믿음을 보인 것이다.
자신을 “개”로 여기면서까지 예수님께서 자기 딸을 고쳐주시기를 간구하였다.
그녀의 간구에는 믿음이 이미 포함되어 있었다.
무슨 믿음인가?
예수님이 이방인인 자신의 간청을 들어주실 것이라는 믿음,
이방인도 긍휼히 여기실 것이라는 믿음이다.
그녀는 예수님이 누구신지 정확히 알았다.

그리하여 예수님이 그 여인에게 능력을 허락하셨다.
“이 말을 하였으니 돌아가라 귀신이 네 딸에게서 나갔느니라”
“이 말”이란 여인이 한 믿음의 고백을 말한다.
즉 ‘네가 이 믿음을 고백하였으니 너의 딸이 구원을 받았다’ 이런 뜻이다.

한 사람이 예수님에게서 구원을 받는 것은 그의 인종이나 혈통에 달려 있지 않다.
그가 유대인이면 구원을 받고, 이방인이면 거기서 제외되고, 그렇지 않다.
사도 요한이 명확히 밝힌 바와 같이
“하나님의 자녀”는 “혈통으로나 육정으로나 사람의 뜻으로 나지 아니하고 오직 하나님께로부터 난 자들”이다.(요한복음 1:12,13)
예수님을 “영접하는 자 곧 그 이름을 믿는 자”가 곧 “하나님의 자녀”다.
수로보니게 여인은 혈통에 관계없이 예수님을 구주로 믿었고 그것을 공적으로 고백하였다.
그리고 구원을 얻었다.

“이 말을 하였으니” 그는 구원을 받았다.
그것은 다른 사람들, 특히 바리새인과 서기관과 사두개인 같은 종교 및 사회 지도자들은
“이 말을” 하지 아니하였음으로 구원을 받지 못하였음을 내포한다.
“이 말을” 한 여부에 따라 구원이 결정된다.
믿음의 고백을 하였는가, 아닌가가 결정적으로 중요하다.

내게 “이 말을” 할 수 있게 은혜를 베푸신 주님께 얼마나 감사한지!
내가 평생에 이 말을 포기하지 않고, 부끄러워하지 않고,
사람들 앞에서 담대하게 드러내는 자가 되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