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5:1-12, 하나님이 주시는 복)

하나님께서는 갈릴리 지방에서 “천국복음을 전파”하기 시작하셨다.
산상설교(산상수훈)도 갈릴리 지방에서 하신 사역이다.
많은 무리가 이 말씀을 들었고
특히 제자들은 예수님께 가까이 나아와 가르침을 받았다.

예수님이 하신 첫 말씀은 “복”에 관한 것이었다.
세상 사람들이 생각하는 복이 있다.
오래 살고, 부유하고, 건강하고, 조금 고상하게는 남에게 덕을 베푸는 것 등이다.
예수님은 이와 전혀 다른 복을 말씀하신다.

복에 대한 여덟 가지 말씀은 똑같은 형식을 취하고 있다.
‘어떤 자가 복이 있다.(복 있는 자는 이러한 자다.) 그 이유는 이렇다.’
그 이유에 해당하는 내용은 아마 우리가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복들이다.
“천국”, “위로”, “땅”, (의에) “배부름”, “긍휼”, “하나님을 볼 것”, “하나님의 아들” 됨.
이것은 세상이 말하는 오복과는 다르지만
믿는 이라면 얼마든지 사모할 하나님이 주시는 복이다.

그런데 예수님은 어떤 자가 이 복을 받는지 말씀하시면서
사람들의 예상을 완전히 깨뜨리신다.
그러한 자는 세상에서 불행한 자, 손해 본 자, 뒤쳐질 게 분명한 자,
심지어 저주받은 자로 불릴 자들이다.
“심령이 가난한 자”, “애통하는 자”, “온유한 자”,
“의에 주리고 목마른 자”, “긍휼히 여기는 자”, “마음이 청결한 자”,
“화평하게 하는 자”, “의를 위하여 박해를 받은 자”.
예수님은 이들을 언급하신다.

그리고 바로 이러한 자들이 하나님이 주시는
“천국”, “위로”, “땅”, (의에) “배부름”, “긍휼”, “하나님을 볼 것”, “하나님의 아들” 됨의 복을 받을 것이므로,
심령이 가난함, 애통, 온유, 의에 주리고 목마름, 긍휼히 여김, 마음의 청결함, 화평하게 함, 박해가 곧 복이라는 말씀이다.
마음이 충족되지 않아서 간절한 것이 많은 사람,
슬픔이 있는 자, 악착같지 않고 양보하다 손해 보는 자,
성공이 아니라 의를 갈망하는 자, 남을 돌아보느라 뒤쳐지는 자,
성공을 보장해줄 부패보다 가난을 보장해줄 청렴을 택하는 자,
이기기 위해 짓밟는 자가 아니라 밟혀서 주위를 평화롭게 하는 자,
억울한 일을 당하고 손해 보고 오해 받고 맞기만 하는 자,
이런 자가 복되다고 예수님은 말씀하시는 것이다.

예수님은 그렇게 하는 자가 결국 하나님의 복을 얻을 것이라고 하시지만,
사실은 그렇게 하는 것 자체가 복이라고도 말씀하시는 것이다.
슬퍼하는 자가 결국 기뻐하게 될 것이므로 슬픔도 기쁨이라는 복이 될 것이지만,
사실은 예수님께서는 더 나아가서 천국의 시민에게는
이 세상에서 슬퍼하는 것 자체가 기쁨이라고,
손해를 보는 것 자체가 이익이라고,
주는 것 자체가 곧 받는 것이라고 말씀하시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는 천국시민이기 때문이다.
즉 천국시민인 것, 하나님 나라의 백성으로 사는 것, 그것이 복이다.
그는 이 세상에서 아무 보상도 받지 못할 수 있다.
그래도 그가 하나님 백성으로 사는 것, 그 자체가 복이다.
예수님도 “상”에 대해서 말씀하시는데
그것은 “하늘에서” 받을 상이다.
성도가 세상에서 받을 것은 가난과 슬픔과 손해와 박해다.

그렇다면 성도는 궁극의 가치를 보는 자이다.
이 세상에서는 모든 것이 상대적이다.
궁극적인 것은 하늘에서 결정된다.
그것을 보고 세상을 사는 자가 성도다.
어느 책의 한 구절은 이를 아주 정확히 설명하고 있다.
“하나님을 찬송한다는 것은 만물을 그것이 도달할 궁극의 목표로부터 내다본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하나님이 정해 놓으신 위대한 목표지점, 모든 것이 성취될 바로 그 지점에서 만물을 관찰한다는 것을 말합니다. 바울은 모든 것이 성취될 그 궁극의 목표로부터 만물을 내다보았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는 (감옥에서도) 한밤중에 찬송할 수 있었습니다.”(헬무트 틸리케의 주기도 강해)
성도가 하나님의 백성의 기준으로 사는 삶의 양태는
세상의 기준과 반드시 충돌이 일어나며
슬픔과 결핍과 아픔과 박해가 동반된다.
그러나 그것은 궁극의 결과가 아니다.
성도는 하늘에서의 상,
즉 궁극적인 목표가 이루어지는 것을 미리 보는 자요,
그리하여 이 세상에서의 제한된 삶을 이미 복으로 알고 누리는 자이다.

예수님, 이 말씀의 뜻을 알겠습니다.
그러나 제가 아직도 마음에 두려움이 있고 염려가 많은 것을 주께서 아십니다.
저는 아직도 편한 것과 형통한 것과 인정받는 것과 돈을 좋아합니다.
이러한 것을 늘 상대화시킬 용기를 주시기를 간구합니다.
하늘에서 이루어지는 것을 미리 보고
지금의 모든 형편에 감사하고 기뻐하도록 도와주옵소서.
제가 불평하지 않겠습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