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3:1-12, 주의 길을 준비하는 자)

하나님께서는 구세주를 보내주시겠다고 벌써부터 약속하셨다.
그와 더불어 구세주에 앞서 “주의 길을 준비”하는 자를 보내실 것도 미리 말씀하셨다.
세례 요한이 바로 그다.

그는 “광야에 외치는 자의 소리”이며,
“주의 길을 준비”하는 자이고,
“그가 오실 길을 곧게 하”는 자이다.
요한은 그 일을 하였다.

세례 요한이 전파한 말씀은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느니라”이다.
천국은 예수님이 오셔서 다스리는 나라다.
요한은 그의 사명대로 예수님께서 가까이 오셨음을 선포하는 것이다.
그는 주의 길을 예비하고 바로 그 길로 예수님이 오신다.
그러므로 세례 요한의 등장 자체가 예수님의 오심이 임박하였음을 보여주는 증거다.

이 말씀은 예수님께서도 사역을 시작하실 때 처음으로 선포하신 말씀이다.
예수님도 “천국이 가까이 왔느니라”고 하셨다.
이것은 예수님 뒤에 누군가 또 오실 이가 있다는 것이 아니다.
뒤에 누군가 오실 이는 예수님 밖에 없다.
예수님이 오시면 다 오신 것이다.
예수님이 말씀하시는 천국도 예수님이 다스리시는 나라다.
그러므로 예수님이 말씀하시는 “천국이 가까이 왔”다는 선언은 ‘내가 왔다’는 선포다.
하나님께서 오랫동안 약속하셨던 구세주, 바로 내가 왔다, 그런 말씀이다.

구세주이신 예수님의 오심은 세상에 곧 구원을 의미한다.
예수님이 오심으로 세상이 구원을 받는다.
그러나 그것은 반드시 회개를 통해서이다.
회개는 선행이나 공로가 아니다.
사람이 하나님께 구원을 받기 위해 쌓아야 할 선과 의는 없다.
인간은 하나님의 기준을 만족시킬 수 없다.
인간은 선과 의에 무력하다.
그러나 인간이 해야 할 일이 있다.
회개하는 것이다.
죄를 고백하고 통회하는 것이다.
죄를 상쇄할 어떤 행위가 아니라,
죄가 있다고 엄숙하고 심각하게 시인하는 것이다.
예수님이 오신다는 소식으로 감화 받아 인간이 할 수 있는 일은
죄에 정직하게 대면하는 것뿐이다.
그것이 회개다.

그리하여 요한의 “주의 길을 준비”하는 가장 중요한 사역은
사람들을 자신의 죄에 대면하게 하는 것이다.
요한이 그 죄가 얼마나 심각한 것인지 밝혀줄 때에
그것을 듣고 마음을 찢는 일이 곧 회개다.
예수님은 의롭고 선행하는 이를 찾으러 오신 것이 아니라,
죄를 회개하는 자를 맞으러 오셨다.
예수님이 오심으로 임하는 하나님 나라는
의로운 자가 들어가는 곳이 아니라 죄를 용서 받고 의로워진 자가 들어가는 나라다.
죄는 자기 힘으로 상쇄되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예수님 안에서 용서될 뿐이다.

세례 요한은 구약의 선지자가 예언한 대로 예수님의 길을 준비하였다.
요한이 신실하게 준비한 길로 예수님이 오셨다.
그러나 오늘날 예수님을 아직 믿지 않은 자에게
천국은 저 멀리 있고 예수님은 아직 오시지 않은 것과 마찬가지다.
그러므로 오늘날도 “주의 길을 준비”하는 일은 계속 되어야 한다.
오늘도 세례 요한의 사역을 하는 자가 계속 있어야 한다.

하나님은 먼저 믿은 성도를 오늘 그 일에 부르신다.
먼저 믿은 자는 누구나 나중 믿는 이에게 세례 요한의 일을 하는 자이다.
누군가 요한의 사역, 즉 주의 길을 준비하는 일을 해야
천국이 다른 이에게 임할 수 있다.
나는 내 앞의 성도를 통해 복음을 들었고
나의 죄에 진지하게 대면한 것이다.
그리고 이제는 내 차례다.

그렇습니다, 주님.
이제는 제가 주의 길을 준비하는 자가 되어야 합니다.
제 앞의 성도는 그 일을 신실하게 감당하였는데
저는 이 일에 너무도 나태합니다.
지금 제가 대면할 죄는 복음을 전파하지 않는 죄일 것입니다.
무엇보다 제가 영혼을 사랑하는 마음을 갖도록 도와주옵소서.
“우리 구주 하나님의 자비와 사람 사랑하심”을 제가 배우게 하옵소서.(디도서 3:4)
이번 주에는 제대로 전도하기를 원하나이다. 아멘.